5위와 1경기 차 좁혀졌다'…팬들 뜨거운 응원에 '캡틴'의 극적 끝내기, "타석 들어설 때 엔돌핀 돌았다"

로또 1107회차 (2024-02-17 추첨) + 더보기
  • 6 14 30 31 40 41 + 29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5위와 1경기 차 좁혀졌다'…팬들 뜨거운 응원에 '캡틴'의 극적 끝내기, "타석 들어설 때 엔돌핀 돌았다"

보좌관 0 123 0 신고


2890390141_59x0Ok4v_c57cbf56ef78a884b2fbb87a1a4cc68cd86c3eb4.jpg[OSEN=잠실, 김성락 기자] 두산 베어스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SSG 랜더스는 치명적인 역전패를 당했다.두산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와 시즌 12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9회말 2사 2, 3루 두산 대타 허경민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3.09.14 /[email protected]

[OSEN=잠실, 홍지수 기자] 두산 베어스가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캡틴’ 허경민이 해냈다.

두산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와 시즌 12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8회까지 SSG 외국인 좌완 선발 로에니스 엘리아스의 호투에 묶여 있던 두산 타자들은 SSG 마무리 서진용이 흔들리자,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8회까지 두산 타선은 애를 먹었다. 8회 들어 2사 1, 2루 기회를 잡으면서 엘리아스를 공략하는 듯했지만 결국 점수를 뽑지 못했다. 9회에 다시 잡은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양석환이 중견수 쪽 안타를 쳤고 양의지가 몸에 맞는 볼로 나갔다. 이어 이유찬이 투수 앞 땅볼을 쳤고 3루로 뛰던 박지훈이 아웃됐다. 하지만 이어진 1사 1, 2루에서 서진용의 폭투가 나왔다. 1사 2, 3루가 됐고 강승호의 유격수 앞 땅볼 때 3루 주자 김태근이 홈을 통과했다.

박준영 대신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김인태가 볼넷으로 나갔고 도루까지 했다. 1루가 비어 SSG는 박계범을 자동고의4구로 내보내고 조수행과 승부를 택했다.

2890390141_UIqxRFGa_562bbfde896cfed6e6f4297a5c3356f345fede84.jpg[OSEN=잠실, 김성락 기자] 1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진행됐다.이날 경기는 두산 베어스가 SSG 랜더스를 상대로 3-2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9회말 2사 2, 3루 두산 대타 허경민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09.14 /[email protected]

하지만 두산은 조수행 대신 허경민을 대타 카드로 썼다. 허경민 타석에서 서진용의 폭투가 또 나왔고, 허경민은 서진용이 4구째 포크볼을 공략해 좌중간 적시타를 때렸다.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경기 후 허경민은 “내가 특별히 한 것보다는 팀원들이 앞에서 (만루) 상황을 만들어준 게 더 크다. 내가 9회까지 뛰다가 이렇게 기여했으면 더 기뻤을텐데, 동료들에게 더 고마운 하루인 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담이 될 수 있는 만루 상황이었지만, 허경민은 “정말 쳐서 ‘영웅이 됐으면’ 하는 생각을 모두 할 거이다. 사실 부담감도 있긴 했는데, 그래도 앞에서 폭투가 나와서 조금 편한 마음이 이어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허경민이 대타로 타석에 들어설 때 두산 홈팬들의 뜨거운 응원이 이어졌다. 허경민은 “엔돌핀을 얻으면서 타석까지 걸어간 듯하다. 대타의 상황이 올 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언제 나가나 생각했다. 그러다 이렇게 나갔다”고 되돌아봤다. 그는 거듭 “정말 우리 투수들이 최소 실점을 해줬고 9회 마지막 (양) 석한이부터 시작된 집중력이 나에게 좋은 기회를 가져다 준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싼다팍 5 6 31 42 14 43 29
삼팔광잡이 5 30 21 20 5 14 40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