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줍어했지만 곧 껍데기를 뚫고 나왔다" 브렌트포드, 클린스만의 김지수 칭찬에 기대감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수줍어했지만 곧 껍데기를 뚫고 나왔다" 브렌트포드, 클린스만의 김지수 칭찬에 기대감

보좌관 0 338 0 신고

2890389225_MD5uda16_d76f6750e0e0ba9e56463bcb85b8dda5fc22292e.png[사진]브렌트포드 소셜 미디어2890389225_WsxgYwTF_6185df04f65bba6a93e7c9830f9854b8179b9704.jpg[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2890389225_y4P8hB21_bbde34c5dc3d5f5613e0475e49903efa7564ab09.jpg[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OSEN=강필주 기자] 브렌트포드가 한국 축구대표팀에 차출됐던 김지수(19)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냈다. 

브렌트포드는 13일(한국시간) 공식 소셜 미디어에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김지수에 대해 말한 내용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클린스만호가 브렌트포드에서 훈련할 때 나온 평가로 보인다. 

이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김지수에 대해 "우리는 그 아이를 알고 있다. 그가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면서 "그는 그 수준을 뚫어낸 아주 전망이 밝은 젊은 선수"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지수는 젊은 선수들을 육성하는 방법을 갖고 있는 브렌트포드에서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다"면서 "그는 훈련을 아주 잘했다. 처음에는 예상대로 좀 수줍어했지만 이틀, 사흘 후 그는 껍데기를 뚫고 나왔다. 그와 함께 한 일은 정말 즐거웠다"고 강조했다. 

클린스만호는 지난 8일 영국 카디프의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웨일스와 경기를 가졌다. 이후 클린스만호는 다음 상대인 사우디 아라비아와 맞붙을 장소였던 뉴캐슬로 이동하지 않고 영국 런던으로 이동했다. 

클린스만호는 뉴캐슬로 향하기 전 김지수의 소속팀인 브렌트포드 훈련장에서 사우디전을 담금질했다. 당초 멕시코와 평가전을 런던에서 치르기로 해 브렌트포드에 훈련장을 마련했으나 멕시코전이 취소되면서 장소 섭외가 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클린스만 감독이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를 홈구장으로 쓰는 첼시와 바이에른 뮌헨의 레전드 매치에 출전하기 위한 것이라 알려지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2890389225_n0aYVEB3_8be18761bd79707a454f913d8f8d597592f79158.jpg[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2890389225_T38jhVgy_9516dc5ff976666c34d981eeaa2666544537a642.jpg[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브렌트포드는 지난 6월 성남FC에서 뛰고 있던 김지수를 영입했다. 브렌트포드는 성남에 이적료 8억 정도를 지불하고 김지수와 4+1년 계약을 맺었다. 또 다른 팀으로 이적시 발생하는 이적료 일부를 성남이 받게 되는 셀 온 조항을 삽입할 정도로 김지수의 가능성을 높게 봤다. 일단 김지수는 브렌트포드B팀에서 기량을 닦고 있다. 

김지수는 훌륭한 신체조건(192cm, 84kg)을 지녔다. 이 때문에 아직 어린 나이에도 '제 2의 김민재'로 기대감을 올리고 있다. 모든 면에서 끌어올릴 수 있는 재능을 지녔다는 평가다. 브렌트포드는 전설적인 공격수 출신 클린스만 감독의 칭찬에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