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면·중앙 누비며 풀타임 뛴 '캡틴 손'…토트넘, 본머스 2-0 완파

로또 1108회차 (2024-02-24 추첨) + 더보기
  • 7 19 26 37 39 44 + 27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측면·중앙 누비며 풀타임 뛴 '캡틴 손'…토트넘, 본머스 2-0 완파

보좌관 0 146 0 신고
2728309654_SBG7X531_74c0f6b053b4577f78e78cf3588202eddbeb85b3.jpg토트넘의 연승을 이끈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측면과 중앙을 휘저으며 맹활약한 '캡틴'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연승을 달렸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본머스의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EPL 3라운드 AFC본머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시즌 첫 연승을 달리며 개막 무패(2승1무) 행진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브렌트퍼드와의 개막전에서 2-2로 비긴 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2라운드에서 2-0으로 이긴 데 이어 이날까지 승수를 챙겼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었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지만, 중원을 오가며 날카로운 패스로 토트넘 공격을 총 지휘했다. 맨유전과 마찬가지로 후반에는 '손톱(손흥민 원톱)'으로 보직 변경하는 등 토트넘 공격 전술의 핵심 역할을 했다. 손흥민은 후반 15분 히샤를리송이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간 이후부터 스트라이커로 나섰다.

그러자 곧바로 토트넘의 득점이 터졌다. 손흥민은 전방에 나선 직후 페널티박스 안에서 감각적인 2대1 패스를 통해 데스티니 우도기의 침투를 도왔다. 수비수를 따돌린 우도기가 왼발 컷백으로 중앙에 패스를 내줘 데얀 쿨루세브스키의 골을 도왔다. 쿨루세브스키는 시즌 1호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후반 22분 경합 중 얼굴을 가격 당해 흥분한 수비수 미키 판더펜이 심판에 거칠게 항의하려 하자 자제시키는 주장다운 모습도 보였다.

토트넘은 전반 17분 파페 사르의 침투 패스를 쫓아 문전으로 쇄도한 제임스 매디슨이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앞선 2경기에서 슈팅 35개를 찬 토트넘은 본머스를 상대로도 두 자릿수 슈팅(17회)을 기록하며 공세를 폈다. 공 점유율(58%)도 본머스(42%)보다 높았고, 유효슈팅도 6개를 만들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용가리 5 44 15 22 39 37 17
young 5 39 12 19 26 14 34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