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코바치치 "기대한 것보다 한국팬 많았다…펩 축구는 새로운 차원"

로또 1108회차 (2024-02-24 추첨) + 더보기
  • 7 19 26 37 39 44 + 27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맨시티 코바치치 "기대한 것보다 한국팬 많았다…펩 축구는 새로운 차원"

보좌관 0 177 0 신고

2890388207_feh9AKzW_37b86e26029efa04a7ed66df7eedb47a41580bdb.jpg2890388207_1kDn5pZS_6fc24377b00e9d033b98192795888cc35d542f1d.jpg

[인터풋볼=박지원 기자(상암)] 마테오 코바치치가 선수단 대표로서 기자회견에 등장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29일 오후 5시 15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2차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을 앞두고 사전 기자회견에 참가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함께 선수단 대표로 마테오 코바치치가 모습을 비췄다.

맨시티는 2022-23시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아스널과의 치열한 경쟁 끝에 승점 5점 차로 역전 우승을 했다. 더불어 잉글랜드 FA컵에서 첼시, 아스널, 브리스톨 시티, 번리, 셰필드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꺾으며 정상에 올랐다. 마지막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토너먼트에서 라이프치히, 바이에른 뮌헨, 레알 마드리드, 인터밀란을 차례대로 제압하며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맨시티는 '트레블'을 달성했다. 트레블은 과거 셀틱(1966-67), 아약스(1971-72), 아인트호벤(1987-88), 맨유(1998-99), 바르셀로나(2008-09·2014-15), 인터밀란(2009-10), 뮌헨(2012-13·2019-20)밖에 없는 대기록이다. 맨시티가 8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2890388207_1id85bIF_9450e97ba56defff2e09a38c2c39b190032a2ddc.jpg2890388207_LWmOycxf_b30d15b059482c6f9b9cc505387e92957db90950.jpg

또 다른 성공적인 시즌을 그리는 맨시티. 2023-24시즌에 앞서 아시아 투어를 진행한다. 먼저 일본부터 갔다. 그리고 23일 요코하마 F.마리노스, 26일 뮌헨과 경기를 펼쳐 각각 5-3, 2-1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으로는 지난 27일에 도착했고, 인천국제공항에서 팬들의 열렬한 환대를 받았다. 총 25인이 동행했고 등번호 순서대로 카일 워커, 후벵 디아스, 칼빈 필립스, 존 스톤스, 나단 아케, 주앙 칸셀루, 마테오 코바치치, 엘링 홀란드, 잭 그릴리쉬, 에므리크 라포르트, 로드리, 슈테판 오르테가, 케빈 더 브라위너, 훌리안 알바레즈, 베르나르두 실바, 세르히오 고메즈, 마누엘 아칸지, 에데르송, 막시모 페로네, 스콧 카슨, 필 포든, 오스카르 보브, 콜 팔머, 리코 루이스, 제임스 맥아티가 이름을 올렸다.

코바치치는 "(한국에) 기대한 것보다 더 많은 팬이 있었다. 맨시티가 우수한 성적을 내면서 전 세계적으로 팬층이 늘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와서 팬들을 만나게 되어 기뻤다"라면서 "맨시티에 합류한 지는 2주밖에 안 됐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이 내게 어떤 기대감이 있는지 잘 알려줬다. 같이 하면서 '새로운 차원의 축구이구나'라는 걸 알게 됐다. 나 역시 배우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라고 밝혔다.

[이하 맨시티 코바치치 기자회견 일문일답]

2890388207_paoICy8O_050e56618a86ab5a8cb544d846fe81bf7ad52de5.jpg

Q. 아틀레티코전을 앞둔 소감은

A. "굉장히 기분이 좋다. 내일 아주 좋은 경기를 치를 거로 기대한다. 지금까지 잘해오던 대로 계속 잘하겠다."

Q. 최근에 맨시티에 영입됐고, 3개 트로피를 거머쥔 상태의 팀에서 함께하고 있다. 어떤 환영과 어떤 기분을 받았는지

A. "아주 기분이 좋다. 처음에 영입된 날부터 맨시티의 모든 선수뿐만 아니라 모든 스태프에게도 환영받아 감사한 마음이 있다. 훈련을 보면 알겠지만, 훌륭한 팀과 사람이 모였다는 것을 볼 수 있다."

Q. 맨시티에서 짧은 훈련시간인데, 매우 더운 한국에서 어떻게 적응했는지

A. "한국이 정말 더웠다. 하지만 그 어떤 것도 변명이 될 수 없고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 내일 경기에서도 날씨 때문에 변하는 건 없을 것이다. 기대된다."

Q. 한국에 많은 팬이 있었다. 트레블 이후 한국 팬들과 축하하는 기분이 어떤지

A. "멋진 성과를 이뤘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기대한 것보다 더 많은 팬이 있었다. 맨시티가 우수한 성적을 내면서 전 세계적으로 팬층이 늘고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에서 와서 팬들을 만나게 되어 기뻤다."

2890388207_AKb1YXQs_d6bf5708237271063168236e9cedccbbd0f569dc.jpg

Q. 이번 여름 맨시티 유일한 영입생이다. 귄도안의 대체자로 여겨질 수 있는데 책임감과 마음가짐은

A. "(귄도안은) 아주 훌륭한 선수였다고 생각하고 앞으로의 성공을 기원한다. 나 역시 맨시티로 와서 기쁘고, 맡아야 할 역할이 있다고 생각한다. 정말 기대되고, 이 팀에 맞는 선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른 시일 내에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Q. 지난 시즌까지 맨시티를 적으로 상대하다가 이번에 합류했다. 적과 같은 팀일 때의 차이점

A. "이미 맨시티가 너무 훌륭한 팀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 항상 상대할 때마다 쉽지 않았고 힘들었다. 훈련을 같이 해보니 맨시티라는 팀이 왜 잘하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굉장히 프로페셔널하고, 피치 위에서 모두 최선을 다하기에 성공한 거라고 생각한다. 맨시티는 아주 훌륭하고, 합류하게 돼서 기쁘다. 나 역시 기대하고 있다."

Q. 귄도안이 이적한 후 과르디올라 감독과 함께하면서 축구를 새롭게 배웠다고 했다. 짧은 기간이지만, 어떤 걸 새롭게 배우고 있는지

A. "맨시티에 합류한 지는 2주밖에 안 됐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이 내게 어떤 기대감이 있는지 잘 알려줬다. 같이 하면서 '새로운 차원의 축구이구나'라는 걸 알게 됐다. 나 역시 배우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 미드필더로서 더 나아가고, 더 잘할 수 있기에 맨시티에 합류한 것은 완벽한 타이밍이다. 더 나은 버전의 내가 되고자 한다."

Q. 크로아티아 대표팀에 동료로 오르시치가 있는데, 오르시치나 다른 선수를 통해서 한국이나 K리그와 관련해 들은 적이 있는지

A. "먼저 (오르시치가) 안타깝게도 이번 주에 큰 부상을 입었는데, 빨리 회복해서 필드에 돌아올 수 있길 기원한다고 전하고 싶다. 오르시치가 한국에서 오래 뛴 것을 알고 있다. 많은 얘기를 못 들었으나, 확실히 아는 것은 한국에서 경기하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고 했다."

2890388207_9PhFHLn1_1a7f26c951ed89373fbe8d7a55f3cac2f0ff9482.jpg2890388207_8TmQH7Lr_ac24387e826fb2e0d35405097d833fc5bd07d145.jpg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용가리 5 44 15 22 39 37 17
young 5 39 12 19 26 14 34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