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될 가능성 있다!' 맨유 새 GK 찾았다 '3000만 파운드 OK'

로또 1107회차 (2024-02-17 추첨) + 더보기
  • 6 14 30 31 40 41 + 29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괴물 될 가능성 있다!' 맨유 새 GK 찾았다 '3000만 파운드 OK'

삼삼호호 0 255 0 신고

2890292362_Go4qRI2h_220a93ad37f29959b9b7a43e17243f7d3cbbaccd.jpg사진=EPA 연합뉴스2890292362_h2tfnpF1_fe0e5a2fdb630fff030e3ed9790d50c235ed6e7d.jpg사진=영국 언론 메트로 홈페이지 기사 캡처[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맨유가 새 수문장을 찾았다. 로베르트 산체스(브라이턴)다.

영국 언론 메트로는 5일(이하 한국시각) '맨유는 새로운 골키퍼를 찾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산체스가 맨유의 깜짝 표적이 됐다'고 보도했다.

맨유는 2011~2012시즌부터 팀의 뒷문을 지키던 다비드 데 헤아와 계약이 만료됐다. 메트로는 '맨유는 데 헤아의 자리를 채우기 위해 안드레 오나나(인터 밀란) 영입을 준비했다. 오나나의 이적료는 4000만~5000만 파운드 사이였다. 맨유는 이적료가 너무 비싸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 매체는 또 다른 언론 데일리메일의 보도를 인용해 '맨유는 더 저렴한 대안을 찾았다. 산체스가 레이더에 걸렸다. 브라이턴이 산체스의 이적료로 3000만 파운드 이상을 요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메트로는 '산체스가 2022~2023시즌 브라이턴 주전 경쟁에서 밀렸다. 브라이턴은 최근 새로운 골키퍼도 영입했다. 하지만 그는 스페인 축구대표팀에 합류할 정도로 충분한 실력이 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출신 데이비드 제임스도 데 헤아의 대체자로 산체스를 언급한 바 있다'고 했다. 제임스는 "대체자를 찾기 위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둘러본다면 브라이턴에 내가 좋아하는 골키퍼가 한 명 있다. 그는 젊고 유능하다. 적절한 코칭을 통해 최고의 선수가 될 수 있다. 데 헤아 대체할 선수를 찾는다면 산체스가 그 사람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괴물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싼다팍 5 6 31 42 14 43 29
삼팔광잡이 5 30 21 20 5 14 40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