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손흥민, ‘북런던 왕’ 될까?…피레스-아데바요르 제치고 절친 케인한테 가까워진다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캡틴 손흥민, ‘북런던 왕’ 될까?…피레스-아데바요르 제치고 절친 케인한테 가까워진다

보좌관 0 53 0 신고

토트넘의 ‘캡틴’ 손흥민이 북런던 더비의 새로운 왕이 될까. 영국 현지 매체가 손흥민의 기록을 조명했다.

토트넘은 오는 28일 잉글랜드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아스널과 2023-24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일정을 앞두고 있다.

현재 토트넘은 18승 6무 8패(승점 60)으로 5위에 머물러 있다. 4위 아스톤 빌라(승점 66)와 6점 차다. 다만, 토트넘은 두 경기를 덜 치른 상황, 순연 일정에서 모두 승리한다면 빌라와 동률을 이룰 수 있다. 득실차에서는 빌라보다 5골이 뒤처져 있어 남은 일정에서 다득점 경기가 필요하다.

본문 이미지사진=ⓒAFPBBNews = News1본문 이미지사진=ⓒAFPBBNews = News1반면,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은 24승 5무 5패(승점 77)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 리버풀, 3위 맨체스터 시티가 계속해서 추격 중이기에 방심할 수 없다. 토트넘을 상대로 총공세에 나설 예정이다.

한 치의 양보도 없이 팽팽하게 맞설 더비전, 토트넘의 주요 선수는 당연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15골 9도움을 기록 중이다. 팀 내 최다골,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이며 1도움을 추가할 경우 ‘10-10(단일 시즌 10골 10도움 이상)’을 달성한다.

손흥민은 2015년 프리미어리그 입성 후 총 세 차례 ‘10-10’을 달성했다. 2017-18시즌 53경기 18골 11도움, 2019-20시즌 41경기 18골 11도움, 2020-21시즌 51경기 22골 17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경기에서 또 한 번의 도움을 기록한다면 프리미어리그 통산 4번째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의 롭 게스트 기자는 이번 북런던 더비를 앞두고 “토트넘이 손흥민 딜레마에 빠졌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변화가 필요하다”며 “손흥민은 최근 세 경기에서 침묵 중이다.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여줬었다”라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히샬리송의 부상 복귀를 언급하며 손흥민의 위치도 변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게스트 기자는 “히샬리송의 복귀가 가까워짐에 따라 손흥민은 좌측면으로 이동하고, 히샬리송이 최전방에 나설 수 있다”라고 예상했다.

팀의 핵심이자 주장인 손흥민은 이번 북런던 더비에서 진정한 ‘왕’이 되고자 한다. 영국 ‘토크스포츠’는 “손흥민이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에게 다가가고자 한다”며 그의 북런던 더비 기록을 소개했다.

손흥민은 현재까지 북런던 더비 19경기 출전 중이다. 케인, 시오 월콧(은퇴)와 함께 최다 공동 출전 기록을 나란히 하고 있다. 만약 이번 경기에서 출전한다면 최초로 북런던 더비 20경기 출전 기록을 세우며 최다 출전 단독 1위로 오른다.

본문 이미지사진=토크스포츠본문 이미지사진=ⓒAFPBBNews = News1현재까지 손흥민은 아스널 상대로 7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9월 이번 시즌 첫 맞대결에서는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패배를 막아내기도 했다.

손흥민은 북런던 더비 역대 최다골 4위다. 1위는 14골의 케인, 2위는 토트넘과 아스널에서 모두 활약했던 10골의 엠무뉘엘 아데바요르, 3위는 9골의 로베르 피레스다. 케인은 지난해 여름 뮌헨으로 떠났고, 아데바요르와 피레스는 은퇴한 선수다. 손흥민은 유일한 현역 선수로서 이 부문 기록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해 ‘토크 스포츠’는 “이번 북런던 더비에서 손흥민은 아스널 레전드(피레스)를 뛰어넘고 케인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다. 그는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꺾고 자신의 이름을 더 높이 새기고자 한다”라고 활약을 기대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