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콜' 논란에 전창진 감독, "선수들에게 더 집중하자고 했다" [IS사직]

로또 1121회차 (2024-05-25 추첨) + 더보기
  • 6 24 31 32 38 44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KCC 콜' 논란에 전창진 감독, "선수들에게 더 집중하자고 했다" [IS사직]

보좌관 0 62 0 신고

본문 이미지17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DB와 KCC의 2023~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PO 2차전. 코트를 지켜보고 있는 전창진 KCC 감독. 사진=KBL
플레이오프 4차전을 앞두고 전창진 부산 KCC 감독은 지난 3차전에서 나온 판정 문제에 대해 먼저 말을 꺼냈다. 

2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3~24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PO) KCC와 원주 DB의 4차전 직전 진행한 라커룸 인터뷰에서 전 감독은 "외적으로 이야기가 더 많이 나온다. 무거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지난 19일 열린 3차전에서 KCC는 102-90으로 이겼다. 시리즈 2승 1패로 앞서가는 승리였다. 그러나 이 경기에서 심판 판정이 KCC에 유리하게 흘렀다는 논란이 제기됐고, DB는 한국프로농구연맹(KBL)에 심판설명회를 요청해 20일 김주성 감독이 부산 팀 훈련 자리를 비우고 서울의 KBL까지 출석했다. 

전창진 감독은 "경기 당일에 판정 논란과 관련한 기사들이 나왔다. 선수들이 신경쓸 수밖에 없다. 우리 팀에는 예민한 선수들도 있기 때문에 오전 미팅에서 기사를 신경쓰지 말라고 이야기했다. 판정에 개의치 말고 오늘 경기에 충실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자들에게도 경기 당일에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기사를 내보내는 건 지양해 달라고 부탁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 감독은 KCC 선수들이 마치 판정 덕분에 이긴 것처럼 비칠 수 있다는 점이 속상하다고 강조했다. "무거운 마음으로 경기에 나간다"고 했다.  

김주성 DB 감독 역시 선수들에게 판정과 관련해서는 예민하게 반응하지 말고 경기에 집중하자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KCC는 "로슨을 비롯해 인사이드를 막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DB는 라건아의 활동량을 줄이는 수비에 집중하겠다고 예고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