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다시 날아오른 ‘슈퍼팀’, 정규리그 우승팀 또 잡았다···DB 꺾은 KCC, KBL 최초 ‘5위 팀 챔프전 진출’에 1승 남겨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부산에서 다시 날아오른 ‘슈퍼팀’, 정규리그 우승팀 또 잡았다···DB 꺾은 KCC, KBL 최초 ‘5위 팀 챔프전 진출’에 …

보좌관 0 45 0 신고

본문 이미지부산 KCC 최준용. KBL 제공

한 번 주춤했던 ‘슈퍼팀’이 홈에서 다시 힘차게 날아올랐다. 부산 KCC가 정규리그 우승팀 원주 DB를 또 꺾고 사상 최초의 역사에 1승 만을 남겼다.

KCC는 19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DB와의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 3차전에서 102-90으로 이겼다.

1, 3차전을 잡은 KCC는 2승1패 우위를 점해 남은 4, 5차전에서 한 번만 이기면 정규리그 5위 팀 최초로 챔피언결정전에 나가게 된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 5전3선승제의 4강 플레이오프에서 1승1패 후 3차전을 이긴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것이 21번 가운데 19회로 확률이 무려 90.5%나 된다. 두 팀의 4차전은 오는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반면 면정규리그 개막 후 1위를 한 번도 놓치지 않고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던 DB는 한 번만 더 패하면 그대로 시즌을 마감하는 벼랑 끝에 몰렸다. 앞선 26차례 시즌에서 정규리그 1위가 챔피언결정전에 나가지 못한 것은 2번밖에 없다.

2차전에서 부진했던 최준용의 활약이 승패를 갈랐다. 최준용은 57-51로 시작한 3쿼터에서 7점을 몰아쳤다. 그런데 그 7점이 모두 중요한 순간 나왔다. KCC가 76-70으로 앞선 3쿼터 종료 1분28초를 남기고 3점슛을 터뜨린 최준용은 이후 연달아 2점슛을 2차례 넣는 등 7점을 내리 몰아치며 KCC가 3쿼터를 83-70으로 차이를 넉넉하게 벌리고 마치게 하는데 일등공신이 됐다.

최준용의 활약으로 승기를 잡은 KCC는 4쿼터 시작 후에도 페이스를 그대로 이어갔고, 경기 종료 5분44초를 남기고 허웅이 시간에 쫓겨 던진 3점슛이 그대로 림을 갈라 92-76으로 달아나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KCC는 라건아가 27점·10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최준용도 25점을 보탰다. 허웅 역시 19점을 올리는 등 활발한 공격력을 보였다. 반면 DB는 디드릭 로슨이 25점·7리바운드·7어시스트, 이선 알바노가 18점·4어시스트로 분전했지만 국내 선수들의 부진이 너무 뼈아팠다. 특히 3쿼터에 5반칙 퇴장을 당한 김종규(4점)의 공백이 너무나 타격이 컸다.

본문 이미지부산 KCC 라건아. KBL 제공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