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오심은폐 논란 심판 3명 직무배제… 김태형 감독은 “ABS판정 못 믿어” 비판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KBO, 오심은폐 논란 심판 3명 직무배제… 김태형 감독은 “ABS판정 못 믿어” 비판

보좌관 0 39 0 신고

볼로 판정했던 NC 이재학 투구
KBO 태블릿에 ‘스트라이크’ 뜨자
4심 모여 “볼로 인식했다 하세요”
金 “로봇심판 때문에 논란 커져”
본문 이미지14일 대구에서 열린 프로야구 NC-삼성전에서 강인권 NC 감독의 볼 판정 항의를 받은 심판들이 그라운드에 모여 이야기하고 있다. 이들은 볼·스트라이크 자동 판정 시스템(ABS)과 다른 판정을 내리고, 이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SBS스포츠 중계화면 캡처한국야구위원회(KBO)가 볼·스트라이크 자동 판정 시스템(ABS) ‘오심 은폐’ 논란을 부른 이민호, 문승훈, 추평호 등 3명의 심판을 직무 배제하고 인사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 KBO는 15일 허구연 총재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14일 NC와 삼성이 맞붙은 대구 경기에서 ABS 도입 후 처음 불거진 오심 논란에 따른 것이다.

문제의 장면은 NC가 1-0으로 앞선 3회말 나왔다. NC 이재학이 삼성 이재현에게 2구째를 던진 순간 1루 주자 김지찬이 2루를 훔치려다 아웃됐다. 투구 자체는 볼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이재학이 공 3개를 더 던진 상황에서 강인권 NC 감독이 문 주심에게 ‘ABS 판정 결과를 전달받는 KBO 태블릿PC에는 2구째가 스트라이크로 나왔다’며 어필했다.

심판진은 4심 합의를 진행한 뒤 어필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이미 다음 투구가 진행돼 어필 시효가 지났다”는 게 이유였다. 하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태블릿PC에 결과가 늦게 떠 NC는 뒤늦게 항의할 수밖에 없었다. 이재학은 이재현을 볼넷으로 내보낸 뒤 1-3 역전을 허용했고 NC는 결국 5-12로 졌다.

그런데 TV 중계화면에 논란이 될 만한 장면이 잡혔다. 4심 합의 과정에서 심판팀장인 이민호 1루심이 문 주심에게 “볼로 인식했다고 하세요. 아셨죠? 우리가 빠져나갈 (방법은) 그거밖에 없는 거야”라고 말하는 장면이 전파를 탄 것. 주심과 동시에 ABS 판정을 전달받는 3루심 추 심판도 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KBO는 “ABS 판정 수신에 혼선이 발생했을 경우 ABS 현장 요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 있도록 매뉴얼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양 팀 더그아웃에서도 주심, 3루심과 동일한 시점에 판정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빨리 음성 수신기 장비를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본문 이미지김태형 롯데 감독(사진)은 ABS 시스템 자체를 비판하기도 했다. 김 감독은 14일 키움과의 고척 경기를 앞두고 “ABS에 대해 현장에서 불만이 많다. 솔직히 믿을 수가 없다”며 “(시끄러운) 말을 없애기 위해 도입된 로봇심판 때문에 오히려 논란이 커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