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이빨' 수아레스, 광기 여전히 살아 있다…충격적인 팔 꺾기 "레슬링인 줄"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핵이빨' 수아레스, 광기 여전히 살아 있다…충격적인 팔 꺾기 "레슬링인 줄"

보좌관 0 45 0 신고

본문 이미지

(엑스포츠뉴스 김환 기자) 루이스 수아레스가 끔찍한 행동을 저질렀다.

영국 '더 선'은 "과거 리버풀과 바르셀로나에서 뛰었던 수아레스는 인터 마이애미와 몬테레이의 경기에서 아슬아슬한 모습으로 결국 팬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라며 수아레스의 행동을 주목했다.

'더 선'에 따르면 수아레스는 멕시코 클럽인 몬테레이와의 CONCAF(북중미카리브축구연맹) 챔피언스컵 2차전에 출전해 상대에게 거친 파울을 범해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챔피언스컵 1차전에서 몬테레이에 1-2로 패배한 마이애미는 2차전에서 역전승을 거둬야 대회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었다. 이에 마이애미는 1차전에 출전하지 못했던 리오넬 메시를 필두로 메시와 함께 바르셀로나에서 호흡을 맞췄떤 수아레스, 세르히오 부스케츠, 조르디 알바를 모두 선발로 내보내며 승리를 노렸다.

그러나 마이애미는 전반 31분 만에 몬테레이 공격수 브랜던 바스케스에게 선제골을 실점하더니, 후반전에는 알바의 퇴장 악재까지 겹치며 헤르만 베르테라메와 헤수스 가야르도에게 연달아 실점을 내주고 무너졌다. 마이애미는 결국 합산 스코어 2-5로 챔피언스컵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본문 이미지

마이애미는 매너에서도 패배했다. 알바가 퇴장을 당한 데 이어 수아레스가 상대에게 거친 행동을 하는 등 유럽 빅리그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은 베테랑들이 스포츠맨십이 결여된 모습을 보여 마이애미 팬들을 더욱 실망하게 했다.

'더 선'은 "수아레스는 몬테레이 박스 안에서 상대 선수와 맞붙으며 팬들을 화나게 했다. 수아레스는 22세 수비수인 빅터 구즈만의 팔을 잡고 끔찍하게 비틀었다. 구즈만은 그라운드에 쓰러져 통증에 괴로워하며 비명을 질렀지만, 수아레스는 계속 구즈만의 팔을 붙잡고 있었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매체는 "구즈만은 치료가 필요했지만, 수아레스는 처벌을 받지 않고 경기를 계속 뛸 수 있었다. 팬들은 수아레스의 행동에 분노했고, 많은 사람들이 수아레스에게 레드카드가 주어지지 않은 상황을 믿지 못했다"라며 수아레스가 비신사적인 행동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카드를 받지 않았다고 했다.

실제 수아레스는 이날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경고를 한 장 받는 데 그쳤고, 구즈만에게 범한 행동을 두고는 별다른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

본문 이미지

'더 선'에 따르면 수아레스의 충격적인 행동을 본 팬들은 "그건 정말 말도 안 되는 일이고, 수아레스는 퇴장당해야 했다. 그는 퇴장당하지 않았지만 그 행동은 퇴장당할 만한 행동이었다", "수아레스는 자신이 WWE(프로레슬링)에 참가했다고 생각한 것 같다", "수아레스는 주말에도 레슬마니아를 하고 있다", "수아레스는 자격정지 처분을 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수아레스가 경기 중 기행을 벌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수아레스는 젊은 시절 경기 도중 상대를 세 번이나 깨물어 '핵이빨'이라는 별명을 보유하게 된 선수로 유명하다.

그는 아약스에서 뛸 당시 PSV 에인트호번의 미드필더 오트만 바칼의 목을 물어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리버풀로 이적한 뒤에는 첼시의 수비수 브라니슬라프 이바노비치의 팔을 깨물었으나 주심이 이를 보지 못해 넘어갔다. 2014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에서는 이탈리아와 맞붙었을 때 조르조 키엘리니를 깨물었다.

젊었을 때부터 기행으로 주목받은 수아레스는 은퇴를 앞둔 황혼기에도 여전히 스포츠맨십이 결여된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에게 실망을 안기고 말았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