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는 사위 삼으려고 했어" '토트넘 통산 400경기' 손흥민, 케인 제치고 최고 인기 얻은 비결은?..."유니폼 1000장씩 팔려"

로또 1121회차 (2024-05-25 추첨) + 더보기
  • 6 24 31 32 38 44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콘테는 사위 삼으려고 했어" '토트넘 통산 400경기' 손흥민, 케인 제치고 최고 인기 얻은 비결은?...…

보좌관 0 45 0 신고

본문 이미지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로이터연합뉴스본문 이미지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로이터연합뉴스본문 이미지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로이터연합뉴스[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모든 토트넘 팬이 손흥민을 사랑한다. 심지어 구단 최고의 공격수 해리 케인까지 제쳤다.

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손흥민은 최근 웨스트햄전 출전으로 토트넘 통산 400경기를 달성했다. 토트넘에서 EPL 통산 295경기, FA컵·리그컵 등 잉글랜드 컵대회 44경기, 챔피언스리그 등 유럽축구연맹(UEFA) 클럽대항전 61경기에 출전한 손흥민은 대기록 작성과 함께 엄청난 축하를 받았다.

토트넘은 구단이 직전 제작한 포스터와 함께 축하 영상까지 공개했고,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동료들의 축하 메시지가 담긴 영상도 손흥민에게 전달했다. 케인을 비롯해 여러 동료들이 손흥민을 향해 축하와 더불어 엄청난 애정이 담긴 메시지를 전하며 손흥민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대기록에 대한 축하와 함께 영국 언론은 손흥민이 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지를 주목했다.

본문 이미지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로이터연합뉴스본문 이미지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로이터연합뉴스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이어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사랑받는 이유 중 하나는 그가 자신이 있는 곳에서 행복하기 때문이다. 떠날 운명의 영웅이 항상 토트넘에서 소속감을 느낀 손흥민으로 대체됐다. 손흥민의 명랑하고 사교적인 성격도 드러난다. 그는 지난해 벤 데이비스가 아이를 낳았을 때 가장 먼저 방문했다. 매일 오후 수백 명에 달하는 한국 팬들이 토트넘 훈련장을 찾아도 손흥민은 그들을 배려했다'라고 손흥민의 인기 이유를 설명했다.

심지어 전 감독인 안토니오 콘테가 그를 사위로 삼기를 원하는 마음도 내비쳤다고 주장했다. 더타임스는 '콘테는 손흥민이 자신의 딸에게 완벽한 남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경기에서 보여주는 열정도 주목했다. '주장으로서 그는 자신과 주변 사람에게 높은 기준을 고집한다. 그는 새 주장으로 임명됐을 때도, 책임감, 행동, 규율을 강조했다'라고 언급했다. 보도에 따르면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손흥민은 항상 이기고 싶어 한다.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본문 이미지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로이터연합뉴스본문 이미지영국의 '더타임스'는 7일(한국시각)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케인보다 더 인기를 끌게 된 비결'이라며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인기를 조명했다. 더타임스는 '케인은 토트넘의 상징이자, 구단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소년이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팀의 심장이자 엔제 포스테코글루 시대의 빛나는 새로운 생명선이 됐다. 경기가 열리는 날 보통 손흥민의 유니폼이 700장 팔리곤 했는데, 케인이 떠난 이후에는 1000장에 가깝게 팔린다'라고 손흥민의 인기와 입지를 언급했다. 로이터연합뉴스실제로 손흥민은 올 시즌 주장 역할을 맡으며 패배한 경기에 대한 피드백을 아끼지 않았다. 토트넘이 부진에 빠졌던 경기들에서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빠르게 반등해야 함을 잊지 않고 강조했다.

결국 이번 시즌 손흥민이 케인이 떠난 후 주장직까지 맡으며 토트넘은 손흥민의 진가를 제대로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더타임스는 '토트넘은 이번 시즌 그 어느 때보다 손흥민을 오래 완벽하게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있다. 윙어에서, 스트라이커로, 좋은 사람과 전문가로. 그는 궁극적으로 팀을 책임지는 사람이다. 손흥민은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손흥민의 토트넘 경력이 끝나는 시점까지 열정과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칭찬했다.

손흥민의 활약, 대기록 작성과 함께 찬사도 끊이지 않고 있다. 토트넘 최고 인기스타인 그가 남은 선수 경력을 토트넘에서 어떻게 마무리할지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