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보좌관 0 50 0 신고

본문 이미지

손흥민(32, 토트넘)이 다른 선수들은 서로 이야기하는 와중에 홀로 그라운드에 떨어진 쓰레기를 주워 화제다.

영국 매체 ‘더선’은 12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아스톤 빌라와 경기에서 승리한 후 쓰레기를 치웠다. 팬들을 놀라게 했다”라고 들려줬다.

손흥민은 지난 10일 아스톤빌라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8라운드 맞대결에서 1골 2도움 맹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은 4-0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 후 손흥민은 그라운드 위에 떨어져 있던 쓰레기를 주웠다.

‘더선’은 “이날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종료 휘슬이 울린 뒤 공격수(손흥민)의 행동”이라며 “그는 라커룸으로 향하던 중 경기장 위에 놓여있던 쓰레기를 발견하고 청소부나 관리인에게 (뒤처리를) 맡기는 대신 직접 주웠다”라고 설명했다.

‘더선’에 따르면 손흥민의 이러한 행동을 본 한 사람은 “절대 미워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사람은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며 역시나 “축구계에서 손흥민을 싫어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고 평가했다.  

손흥민은 지난해에도 겸손이 몸에 밴 태도로 화제를 모았다.

2023년 10월 손흥민은 루턴 타운과 경기 후 'TNT 스포츠'와 인터뷰를 마친 뒤 마이크를 테이블 위에 살포시 놓았다. 이는 예상 밖 큰 관심을 샀다.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바이블'은 "인터뷰를 마친 손흥민은 마이크를 조심스럽게 내려놓았다. 촬영팀에게도 감사 인사한 뒤 퇴장했다"라고 전했다.

'TNT스포츠'는 ‘손흥민이 마이크를 내려놓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유하기까지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