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보좌관 0 48 0 신고

본문 이미지

에릭 다이어가 바이에른 뮌헨에 완전이 적응한 듯 하다. 전혀 그런 상황이 아님에도 자신의 골을 해리 케인이 훔쳐갔다며 농담까지 건넸다.

불과 몇 개월 전만 해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자취를 감췄던 선수가 독일 최고 명문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계속 알리고 있다.

다이어는 지난 9일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 뮌헨-마인츠 맞대결에서 센터백을 선발 출전해 후반 30분까지 75분을 뛰었다. 뮌헨의 주전 센터백은 대한민국 철기둥 김민재였으나 지난 겨울 이적한 다이어가 최근 몇 경기에서 팀의 승리에 공헌하는 등 좋은 인상을 남기면서 지금은 선발 한 자리를 꿰찼다.

뮌헨을 이끄는 토마스 투헬 감독은 다이어와 함께 네덜란드 센터백 마테이스 더리흐트로 짝을 지어 투입하고 있다. 다이어와 더리흐트는 지난 5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라치오전에 이어 이번 마인츠전까지 센터백 콤비로 선발 출전했다. 

뮌헨은 둘이 함께 호흡한 경기에서 성적이 좋았다. 라치오전을 3-0으로 이겨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고, 마인츠와의 맞대결에선 무려 8-1 대승을 거뒀다. 다이어는 도전적이라기보다는 다소 내려서는 안정적인 수비를 펼치는데 상대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뮌헨 전술 입장에선 상대 역습을 얻어맞을 일이 적어 궁합이 잘 맞는다는 평이다.

독일 언론도 뮌헨의 최근 2연승 원동력으로 김민재 대신 다이어와 더리흐트를 함께 쓰는 것을 가장 먼저 꼽고 있다.

독일 유력지 '빌트'는 지난 10일 '투헬이 갑자기 잘 하고 있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토마스 투헬 감독 체제에서의 바이에른 뮌헨이 왜 살아나는지를 분석했다.

빌트는 "계속 실패하다보니 많은 로테이션을 거쳤다"며 "투헬은 더리흐트와 겨울에 온 토트넘 출신 새 멤버 다이어를 수비의 핵심으로 삼는 조화로운 라인업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어 "투헬은 지난 4번의 공식전 중 3번의 경기에서 두 사람을 함께 선발로 넣었다. 뮌헨 중앙 수비는 마침내 안정됐다"고 알렸다. 

그간 뮌헨의 중앙 수비는 김민재를 중심으로 꾸려졌다. 김민재는 라치오전 이전까지 분데스리가와 챔피언스리그 등 27차례 경기에 나섰고 이 중 25번을 선발로 뛰었다. 더리흐트와 다요 우파메카노가 돌아가면서 다치다보니 둘 중 한 명이 김민재와 호흡하거나, 아니면 아예 레온 고레츠카 등 센터백 아닌 선수가 중앙 수비수를 보는 일도 있었다.

이제는 달라졌다. 김민재가 벤치에서 도전하는 입장이 됐다.

토트넘에서 입지가 완전히 밀려 6옵션 수비수라는 혹평까지 듣던 다이어가 독일에서 대반전을 이뤄내고 있는 셈이다.

다이어는 그라운드 안에서는 물론 밖에서도 평가가 좋은 것으로 드러났다. 투헬 감독도 "말을 많이 하고, 행동이 명확하다"고 극찬했다.

다이어는 마인츠전 끝난 뒤엔 인터뷰에서 많은 얘기를 하며 180도 달라진 자신에 대한 대접을 즐겼다. 이 중엔 절친으로 자신을 뮌헨으로 이끈 스트라이커 해리 케인을 주제 삼아 농담까지 했다. 

다이어는 마인츠전을 마친 뒤 "바이에른 뮌헨에서 첫 골을 거의 다 넣은 건데 케인이 내 골을 훔쳐갔다"며 웃은 뒤 "케인이 해트트릭을 해서 정말 기쁘다. 내가 골을 넣을 수 있었으면 정말 좋았을 것 같다. 최선을 다했지만 상대 골키퍼가 내 슛을 막았다"고 했다.

하지만 다이어 주장대로 그의 골을 케인이 훔쳐갔다고 하기엔 무리가 있다. 뮌헨은 6-1로 앞서고 있던 후반 25분 코너킥을 공격 가담한 다이어가 헤더로 연결했다. 볼은 제대로 골문에 향했는데 마침 상대 골키퍼 로빈 첸트너가 반사 신경으로 쳐냈고 이를 케인이 다시 머리로 받아넣은 것이었다.

다이어의 주장대로 '훔쳐갔다'는 표현이 맞기 위해선 볼이 골문 안으로 흘러가는 것을 케인이 건드려서 자신의 골로 만들었다고 해야하는데 그런 성격은 아니었다. 어쨌던 다이어 입장에선 케인을 주제 삼아 농담까지 할 정도니 뮌헨에 빠른 속도로 적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이어는 올시즌 뮌헨의 우승 가능성을 두고는 "우린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고,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이제 봐야 한다"며 "슬프게도 분데스리가는 우리의 손에 달려있지 않다. 하지만 승리를 위해 노력하고 지켜보겠다"고 했다.

뮌헨은 분데스리가에서 9경기를 남겨놓은 가운데 레버쿠젠에 10점 뒤져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