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거 맞아?' 부상이라 뺐는데 빛의 속도로 세리머니, 클롭의 농담 "의료팀 집합!"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아픈거 맞아?' 부상이라 뺐는데 빛의 속도로 세리머니, 클롭의 농담 "의료팀 집합!"

보좌관 0 31 0 신고

본문 이미지

다윈 누녜스(리버풀)의 세리머니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국 언론 더선은 26일(이하 한국시각) '누녜스의 열광적인 축하 장면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26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3~2024시즌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 1대0으로 승리했다. 리버풀은 10번째 카라바오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환호했다.

경기 전 분위기는 썩 좋지 않았다. 리버풀은 누녜스를 비롯해 도미니크 소보슬러이 등 주축선수 일부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20세 팀 선수들이 대거 경기에 나섰다. 누녜스 등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초조하게 경기를 지켜보던 선수들은 우승이 확정된 순간 그 누구보다 빠르게 그라운드로 달려나갔다. 

클롭 감독은 "누녜스 등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하지만 축하하는 장면에서 100%인 것처럼 보였다. 나는 의료팀과 얘기를 해야할 것 같다"며 농담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팬들은 '누녜스가 점프하는 것을 봤나', '누녜스가 점프하는 것을 100번 넘게 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리버풀은 올 시즌을 끝으로 클롭 시대를 마감한다. 클롭 감독은 "20년 동안 가장 특별한 트로피다. 나는 내 유산에 전혀 관심이 없다. 나는 유산을 만들기 위해 여기에 온 것이 아니다. 이것은 매우 특별하다"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