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경질 암시?' SNS에 작별인사..."13경기 무패의 놀라운 여정! 모두에게 감사했다"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클린스만, '경질 암시?' SNS에 작별인사..."13경기 무패의 놀라운 여정! 모두에게 감사했다"

보좌관 0 127 0 신고

본문 이미지

[사진] 위르겐 클린스만 개인 소셜 미디어


[OSEN=축구회관, 정승우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62) 감독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이번에도 소셜 미디어다.

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은 16일 오후 자신의 개인 소셜 미디어에 대표팀 사진과 함께 "모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모든 한국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아시안컵 준결승에 진출하며 여러분이 보내준 성원에 감사드리며 지난 12개월 동안 13경기 연속 무패의 놀라운 여정을 함께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경질을 암시하는 글이다. 

본문 이미지

[OSEN=최규한 기자] 대한축구협회(KFA)가 16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축구 대표팀 사안 관련 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정몽규 회장 및 주요 임원진이 참석하며 위르겐 클린스만(60)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 경질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회의결과 발표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회의를 앞두고 생각에 잠겨 있다. 2024.02.16 / [email protected]
실제로 이날 오전 10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KFA)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은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대표팀 사안 관련 임원회의 진행했다.

회의를 마친 정 회장은 오후 2시 40분 직접 입장발표자로 나설 예정이다.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클린스만 감독은 직접 소셜 미디어에 작별 암시 글을 남겼다.

클린스만 감독의 부임 직후부터 '국내 상주 문제' 등 그의 근무 태도에 관한 의심, 불만이 쏟아졌고 성장하지 않는 경기력도 도마에 오르내렸다.

본문 이미지

[OSEN=인천공항, 민경훈 기자]
클린스만은 국내 리그인 K리그 무대를 등한시한 채 유럽 경기장을 누볐다. 미국 자택서 'ESPN' 등 외신과 인터뷰를 즐기며 대표팀 업무를 중요시하지 않는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 아시안컵 탈락 후 귀국 직후엔 미소를 띠우며 분노한 국민의 감정을 무시하는 태도까지 보였다.

전술도 없고 선수 능력 파악도 못 하는 감독이었지만, 그간 스타 플레이어들이 즐비한 대표팀의 분위기를 좋게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는 있었다. 선수들도 여러 차례 직접 "대표팀 분위기가 너무 좋다"라고 밝혀왔다.

이마저도 이번 아시안컵을 통해 실망스러운 실체를 드러냈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과 이강인이 4강 전날 식사 시간 충돌한 것. 해당 사건으로 인해 손흥민은 손가락 탈구 부상을 입었다.

KFA는 "손흥민이 탁구를 치러 자리를 일찍 뜨는 젊은 선수들에게 불만을 표현했고, 이에 젊은 선수들이 반발, 다툼이 벌어지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이라며 해당 사건을 설명했다.

본문 이미지

[OSEN=인천공항, 민경훈 기자]

클린스만 감독의 부임과 함께 한국은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기회를 허무하게 날렸고 선수단 기강은 무너질 대로 무너졌다. '황금세대'라고 불리던 선수들은 아시안컵에서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다. 클린스만은 이후 미국에서 이별을 암시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