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가드의 FC 서울 입단에 英 매체, "K리그 밟은 몇 안 되는 영국인...맨유 시절과 비교도 안 되는 연봉" 대서특필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린가드의 FC 서울 입단에 英 매체, "K리그 밟은 몇 안 되는 영국인...맨유 시절과 비교도 안 되는 연봉"…

보좌관 0 49 0 신고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197_2959.png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민경훈 기자]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인터뷰실에서 제시 린가드의 FC서울 입단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린가드가 FC서울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3.02.08 / [email protected]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205_0884.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정승우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제시 린가드(32, 서울)의 FC 서울 입단을 대서특필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8일(이하 한국시간) "FC 서울에서 받을 제시 린가드의 연봉이 공개됐다"라고 전했다.

FC서울은 8일 오전 린가드의 영입 소식을 공식발표했다. 린가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 인터뷰실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가졌다.

계약 기간 등 세부적인 조건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앞서 '스카이 스포츠' 등 영국 언론은 린가드가 2년 계약에 1년 연장 옵션으로 FC서울로 이적한다고 알렸다.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212_2428.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린가드는 1992년생 미드필더로 지난 2000년 맨유 유스팀에 입단했다. 조금씩 성장한 그는 2011년 맨유와 프로 계약을 맺었다. 이후 레스터 시티, 버밍엄 시티,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 등으로 임대 생활을 경험했다.

린가드가 맨유에서 자리 잡기 시작한 것은 2015-2016시즌. 당시 맨유를 이끌던 루이 반 할 감독은 유스 출신인 린가드를 자주 기용했다. 해당 시즌 그는 공식전 40경기(선발 32경기)에 출전, 6골 4도움을 올렸다.

2016-2017시즌 린가드는 새 사령탑 조세 무리뉴 감독 지휘 아래서도 핵심으로 활약했다. 특유의 왕성한 활동량과 성실한 전방 압박-수비가담 능력으로 주전 입지를 유지했다.

그는 당시 포지션 경쟁자였던 후안 마타, 헨릭 미키타리안에 비해 기술적인 능력이 부족했지만, 자신만의 강점으로 해당 시즌에도 공식전 42경기에 출전해 5골 3도움을 기록했다.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219_9788.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린가드의 입지가 흔들리기 시작한 것은 2019-2020시즌이다. 당시 맨유 사령탑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린가드를 다른 감독과 마찬가지로 종종 기용했다. 그러나 2020년 1월 플레이메이커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영입했고 포지션 경쟁자 린가드의 출전 시간은 점차 줄어갔다.

결국 그는 2020-2021시즌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데이빗 모예스 감독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임대를 떠났다. 

최고의 선택처럼 보였다. 6개월간의 짧은 임대였지만, 린가드는 웨스트햄 유니폼을 입고 리그 16경기에 나서 9골과 5도움을 기록했다. 사실상 팀의 '에이스'로 활약하며 웨스트햄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행을 지휘했다.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228_3802.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신감을 찾은 린가드는 임대 종료 후 웨스트햄 완전이적 대신 맨유로 복귀를 택했다. 다시 한 번 주전 자리를 위한 경쟁에 나서겠다는 뜻이었다. 이번에도 솔샤르 감독은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택했다. 결국 린가드는 2022년 7월 자라고 성장한 맨유를 떠나 노팅엄 포레스트로 이적했다.

린가드의 하향 곡선은 이어졌다. 팀 내 최고 급여 수령자로 이름 올렸지만, 경기장 안에서 존재감은 크지 않았다. 결국 그는 2023년 6월 노팅엄에서 방출해 자유계약(FA) 신분이 됐다.

린가드는 지난해 8월 중 미국 MLS의 인터 마이애미에서 훈련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후엔 웨스트햄 이적설이 다시 나오기도 했다. 이적은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9월 사우디아라비아 프로 리그의 알 에티파크에서 훈련한다는 발표와 함께 이적도 성사되는 듯했으나 이마저도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FC 바르셀로나, 에버튼 등과 연결되던 그의 차기 행선지는 맨유 이적시장에 정통한 사이먼 스톤 기자의 보도처럼 FC 서울이었다.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235_3014.png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민경훈 기자]

FC서울은 8일 ‘빅네임’ 린가드를 영입한 이유에 대해 "서울로 연고를 복귀한 지 20주년을 맞아 K리그를 선도하는 구단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FC서울과 K리그가 세계적인 수준에 맞춰 재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이번 이적을 성사시키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FC서울은 린가드의 합류가 김기동 감독의 공격적인 전술운영에 큰 보탬이 될 뿐 아니라 팀 전력 상승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마케팅적으로도 린가드가 가진 파급 효과는 K리그 산업 규모를 크게 확장시킬 것으로 보고 있어 관련된 활동에도 최선의 준비를 다 한다는 계획이다.

린가드는 오후 2시 열린 입단 기자회견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자 한국에 왔다. 인생 새로운 장이 열린다. 서울에 있는 팬들에게 기쁨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입단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난 여름 많은 오퍼가 있었다. 하지만 여기(서울) 온 이유는 다른 구단에선 구두로만 계약에 대해 말했는데, FC서울은 직접 계약서를 작성해서 내가 있는 맨체스터까지 왔다. 그리고 몸상태도 체크했다. 그 순간 FC서울을 결정했다"라며 수많은 제안을 뿌리치고 서울을 택한 이유를 직접 밝혔다.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242_8443.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 메일은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린가드는 주급으로 17,500 파운드(한화 약 2,939만 원), 연봉으로 91만 파운드(약 15억 2,800만 원) 정도를 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2017년 맨유에서 받던 10만 파운드(약 1억 6,700만 원)에 비해 훨씬 적은 금액"이라고 이를 대서특필했다.

매체는 "린가드가 서울에 합류하면서 조던 머치 등 몇 안 되는 K리그에서 뛴 영국인이 됐다. 서울은 12팀이 경쟁하는 K리그에서 7위, 9위, 7위, 9위를 기록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린가드는 기자회견서 "서울에서 이루고 싶은 꿈도 있다. 하루 빨리 경기장에 서고 싶다. 트로피를 얻고 승리하는 것이 목표"라며 "하루 빨리 몸 컨디션을 끌어올려 경기장에 복귀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a8d25e66c8243ea0e130795fc0acb680_1707428249_715.png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민경훈 기자]

린가드는 FC서울의 2차 동계 전지훈련지인 가고시마로 합류해 팀 적응을 위한 본격적인 손발 맞추기에 나선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