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때문에 내 80만원 날렸다" 희대의 '노쇼'에 홍콩 정부도 분노... '라이벌' 호날두와 끔찍한 평행이론

로또 1116회차 (2024-04-20 추첨) + 더보기
  • 15 16 17 25 30 31 + 32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메시 때문에 내 80만원 날렸다" 희대의 '노쇼'에 홍콩 정부도 분노... '라이벌' 호날두와 끔찍한 평행이론

보좌관 0 76 0 신고

본문 이미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의 '노쇼' 이후 5년 뒤, 이번에는 리오넬 메시(36)가 노쇼 논란을 터트렸다.

인터 마이애미는 지난 4일(한국시간) 홍콩의 홍콩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시즌 친선경기에서 홍콩 베스트11 팀에 4-1로 승리했다. 하지만 경기 후 홍콩 팬들의 성난 야유를 들어야 했다.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 등 세계적인 축구 스타들이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국 CNN에 따르면 이날 경기장에는 아르헨티나를 상징하는 하늘색-흰색 줄무늬 유니폼과 인터 마이애미의 연분홍색 유니폼을 홍콩팬들이 가득 들어찼다. 하지만 후반 중반까지 메시가 나오지 않자 팬들은 "메시 나와라"를 연호하기 시작했다. 이어 후반 35분쯤에는 "환불, 환불"을 외치는 관중들의 성난 목소리가 커졌다. 하지만 메시는 벤치에 앉아 동료 선수들 경기를 묵묵히 지켜보기만 했다. 결국 경기 종료 후에는 팬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본문 이미지


구단 공동 구단주인 데이비드 베컴도 팬들의 야유를 피해갈 수 없었다. 경기 후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마이크를 잡았지만 팬들은 베컴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내리며 야유를 이어갔다. 이에 베컴이 머쓱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한 팬은 "이번 경기 티켓값이 5000홍콩달러(약 85만원)이었다. 80홍콩달러(약 1만3000원)짜리 홍콩 축구 리그 경기와 다를 게 없는데 왜 비싼 가격에 구입했나"라고 분노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인터넷에는 팬들이 메시의 대형 입간판을 발로 차 부수는 영상이 올라왔다. 메시의 입간판 얼굴 부분이 사라진 모습도 있었다.

헤라르도 마르티노 인터 마이애미 감독이 경기 후 메시가 뛰지 않은 이유를 해명했지만 소용없었다. 메시는 내전근, 수아레스는 무릎 부상이었다. 마르티노 감독은 "많은 팬이 실망했다는 것을 안다. 용서를 구하고 싶다. 메시를 잠깐이라도 뛰게 하고 싶었지만 위험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구단 의료팀으로부터 이들이 경기를 뛰면 부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본문 이미지




홍콩 정부도 화가 났다. 홍콩 당국은 성명을 통해 "메시의 결장에 팬들과 정부의 실망이 크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친선전 주최사인 태틀러 아시아에 대해 자금 지원을 삭감한다고 밝혔다. 앞서 홍콩 정부는 이번 친선전을 '주요 스포츠 행사'로 지정하고 1500만 홍콩달러(약 25억원)를 태틀러 아시아에 지원할 정도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또 경기장 사용 보조금으로도 100만 홍콩달러(약 1억7000만원을 지원했다.

태틀러 아시아는 메시를 내세워 이번 친선전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메시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메시를 보기 위해 880달러(약 15만원)부터 최대 5000홍콩달러를 기꺼이 지불했다. 태틀러 아시아는 "우리도 메시와 수아레스가 경기에 뛰지 못한다는 것을 경기 직전까지 몰랐다. 매우 실망스럽다"고 해명했다.

축구 스타의 '노쇼' 논란의 과거 한국에도 있었다. 공교롭게도 메시의 영원한 라이벌이자 한 시대를 양분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다. 호날두는 2019년 7월 유벤투스와 K리그 올스타팀과 친선전 당시 부상을 이유로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팬들은 호날두가 경기에 나오지 않자 "메시"를 연호하며 분노를 표했다.

본문 이미지


한편 메시는 올 시즌 파리생제르맹(PSG)에서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인터 마이애미로 이적해 '축구의 신' 다운 활약을 이어갔다. MLS 무대에서 11골 5도움을 기록 중이다. 리그스컵 10골 1도움, US 오픈컵 2도움, 리그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데뷔전 이후 9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리며 MLS 팬들의 환호를 자아냈고 최하위권 인터 마이애미를 북중미 리그스컵 우승으로 이끌었다.

메시는 지난해 10월 한해동안 세계 최고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어지는 2023 발롱도르 수상을 안기도 했다. 당시 시상자로 나선 베컴은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 킬리안 음바페(PSG)가 아닌 메시를 호명했다. 최종 순위 결과 홀란드가 2위, 음바페가 3위를 차지했다. 지난 시즌 맨시티의 트레블 주역인 케빈 데 브라위너와 로드리가 각각 4, 5위에 올랐다.

이로써 메시는 통산 8번째 발롱도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지난 2009년 발롱도르를 처음 받았던 메시는 2012년까지 4년 연속 수상했다. 이후 2015년, 2019년, 2021년, 그리고 올해 영예를 안았다. 축구계 전무후무한 업적을 남기게 됐다. 라이벌인 호날두와 격차를 더 벌렸다. 호날두는 2008년. 2013년, 2014년, 2016년 2017년까지 5회 수상한 바 있다. 당시 메시는 "제게 투표한 많은 분께 감사하다. 그 덕에 제가 이 자리에 다시 서게 됐다"며 "아르헨티나 동료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 그들 때문에 이 상을 받게 됐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메시의 지난해 가장 큰 업적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조국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끈 것이다. 메시는 월드컵 7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해 7골 3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프랑스와 결승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다. 메시는 월드컵 5수 끝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대회 최고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도 수상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