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디 존슨 딸 윌로우 "한국배구서 뛰게 돼 아버지 기뻐하셔"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랜디 존슨 딸 윌로우 "한국배구서 뛰게 돼 아버지 기뻐하셔"

보좌관 0 76 0 신고

본문 이미지

한국 프로배구 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윌로우 존슨(26)이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흥국생명은 30일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3-0(25-22 28-26 25-19)으로 승리했다.

2위 흥국생명(19승 6패·승점 53)은 1위 현대건설(19승 5패·승점 58)과의 격차를 좁히면서 선두 탈환을 노린다.

한국 무대 데뷔전을 치른 윌로우는 후위·전위에서 강력한 공격을 선보이는 등 17점을 올려 승리에 힘을 보탰다.

윌로우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인 좌완투수 랜디 존슨의 딸로 알려졌고, 3차례 도전 끝에 한국 무대에 데뷔했다.

흥국생명 레이나는 1세트에서만 11점을 올리는 등 22점을 기록해 승리를 이끌었고, 김연경은 17점을 올려 주포 역할을 했다.

3차례 도전 끝에 한국 무대에 입성한 윌로우는 "한국 리그에서 뛰는 것이 오랜 꿈이었다. 꿈이 이뤄져서 행복하다"며 "한국에 와서 연습한 것을 팬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 무대 데뷔 소감은.

"너무 재밌었다.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힘들게 연습했지만 팀원들이 적응하는데 도움을 줘서 쉽게 적응하고 있다. 감독님의 준비 과정이 좋았다. 하루 이틀은 세터와 맞추는데 집중했고, 도로공사 팀을 공부하는데 중점을 뒀다. 오늘 게임 플랜에 따라 팀으로서 좋은 경기를 펼쳤던 것 같다."

-머리 염색은 원래 했나.

"전에 팀에 있을 때 팬들에게 돋보이려고 했다. 좋아하는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따라했다. 내 머리가 핑크색이라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의 이미지와 맞아서 더 좋은 것 같다. 흥국생명에 온 게 우연이 아닌 것 같다."

-등번호 51번을 선택한 건 아버지의 영향이 있었나.

"원래 4번, 44번을 주로 달았는데 한국에서는 문화적으로 '4''가 불행을 의미한다고 하더라. 가족의 전통을 잇기 위해서 51번(랜디 존슨의 영구결번)을 골랐다."

-아버지가 한국에 온다고 했을 때 어떤 이야기를 했고, 메이저리그에서 한국 선수(김병현)와 뛴 것을 아나.

"한국 리그에 3년 연속 트라이아웃에 도전해서 이런 기회를 얻었다. 꿈이 실현된 거라 생각한다. 아버지가 굉장히 기뻐하신다. 한국 선수와 함께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것을 전해 들은 적이 있다. 한국과의 인연이 흥미로운 것 같다."

-김연경과 같이 뛴 느낌은.

"김연경 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김연경 선수는 항상 열심히 하는 사람이고, 적응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 선수이다."

-오늘 파이팅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던데.

"오늘은 평소보다 침착했다. 침착함은 아버지한테 물려받았다고 생각한다. 경쟁적이고 열정적인 부분을 배웠다고 생각한다."

-체력적인 부분은 문제 없나.

"한국에서 뛰는 것이 기쁘고, 대단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3-0 경기를 하든, 플세트 경기를 하든 기쁠 것 같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