턴오버 21회 '충격'…'1억 유로' 구보 대망신, 후반 16분 교체 OUT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턴오버 21회 '충격'…'1억 유로' 구보 대망신, 후반 16분 교체 OUT

보좌관 0 103 0 신고

2d7167cd4f8549b21d41cbb793054b8a_1705711961_8197.png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이름 그대로 '구보'했다.

일본이 자랑하는 공격수 구보 다케후사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첫 선발 경기에서 후반 중반 교체아웃되며 망신을 당했다. 경기 중 구보가 어딨는지 보이지도 않을 정도였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축구대표팀은 19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상대 공격수 후세인 아이멘에게 헤더로 두 골을 내준 끝에 1-2로 졌다.

이날 경기 결과로 일본은 1승 1패(승점 3)를 기록, D조 2위로 밀렸다. 이라크가 2연승을 내달리며 D조 1위로 올라섰다.

예상 밖의 결과다. 이라크가 1차전에서 인도네시아를 3-1로 따돌렸지만 일본보다는 한 수 아래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물론 일본도 1차전에서 베트남을 맞아 4-2로 이기긴 했지만 베트남전 전에 치른 A매치 10경기(요르단과의 비공개 평가전 포함)에서 전승을 거두고 45득점 6실점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1차전에서 몸을 푼 일본이 이라크를 누를 것으로 예상됐다.

2d7167cd4f8549b21d41cbb793054b8a_1705711970_1142.png



하지만 뚜껑을 열고보니 그렇지 않았다. 체격 좋은 이라크 선수들이 일본 선수들과의 몸싸움에서 앞선 가운데 전반에만 두 골을 넣어 국제축구연맹(FIFA) 아시아 최강팀을 잡아냈다. 일본은 후반 추가시간 엔도 와타루의 만회골로 영패를 면했다.

일본은 수비 및 골키퍼 부실이 참패 원인이었지만 구보 등 공격수들의 부진도 한 몫했다.

지난 14일 베트남과의 첫 경기에서 후반 중반 이후 교체로 투입돼 우에다 아야세의 골을 어시스트했던 구보는 조별리그 최대 난적인 이라크전을 맞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격했다.

하지만 구보는 이날 거의 보이질 않았다. 날카로운 슈팅은 물론 위기 상황에서 이라크 수비진을 무너트리는 킬러 패스로 없었다. 경기장을 그저 '구보'했다. 걸어다녔다. 이번 대회 앞두고 소속팀에서 부상을 당해 재활을 막 마치고 이라크전에 임했다고는 하지만 몸값 1억 유로(1450억원)로 아시아 1위라는 가치하고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실력이었다.

통계로도 구보의 부진이 잘 드러났다.

2d7167cd4f8549b21d41cbb793054b8a_1705711979_148.png



축구통계매체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구보는 61분을 뛰면서 43차례 볼터치를 기록했으나 17번의 패스 중 11번을 성공시켰고, 크로스를 9번 중 2번 성공에 그쳤다. 구보가 자랑하는 드리블도 8번 시도해 3번 성공에 그쳤다.

게다가 턴오버를 무려 21번이나 당했다. 스페인 레알 소시에다드에서 뛰는 '일본 축구의 별'이 아니라, 왜 뛰는지 모를 만큼 형편 없는 선수였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