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삼성 스토브리그 보강 마침표, FA 강한울 1+1 총액 3억원 계약 "이재현 부담 덜어줄 소금 같은 역할"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공식발표]삼성 스토브리그 보강 마침표, FA 강한울 1+1 총액 3억원 계약 "이재현 부담 덜어줄 소금 같은 역할&…

보좌관 0 70 0 신고

본문 이미지

계약서에 사인하는 강한울.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본문 이미지

계약서에 사인한 뒤 포즈를 취한 강한울.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라이온즈가 전력 보강을 마쳤다.

17일 FA 내야수 강한울과 계약을 끝으로 예정된 모든 선수 영입을 완료했다.

강한울은 1+1년, 연봉 2억5천만원, 옵션 5천만원 등 최대 3억원의 조건에 사인했다.

원광대 출신 강한울은 지난 14년 KIA 타이거즈 2차 1라운드 지명으로 프로에 입단했다. 2017년 FA 보상 선수로 삼성 이적 후 KBO 리그 통산 829경기에 출전하며 타율 0.268, 574안타, 158타점을 기록 중이다.

계약을 마친 강한울은 "삼성 라이온즈와 계속 함께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어느덧 중고참이 된 만큼 후배들과 잘 소통하며 팀이 원하는 포지션에서 최선을 다하고 팬들의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삼성 이종열 단장은"내야 올라운드 플레이어와 좌타 대타로서 가치를 가진 강한울 선수와의 계약으로 팀의 뎁스가 한층 단단해졌고 무엇보다 작년 출전 경기 수가 많았던 이재현 선수의 부담을 경감시켜주는 소금 같은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스토브리그 동안 불펜 보강에 심혈을 기울여 온 삼성은 전날인 16일 FA 오승환을 2년 총액 22억원에 계약하며 불펜 보강 작업에 마침표를 찍었다.

FA 시장에서 KT와 키움 마무리 김재윤과 임창민을 영입한 데 이어 오승환 잔류로 세명의 특급 마무리 투수를 보유하게 됐다. 오승환(400세이브) 김재윤(169세이브) 임창민(122세이브) 트로이카 소방수의 통산 세이브는 모두 691세이브에 달한다.

내부 FA 김대우를 잡았고, 2차 드래프트에서 좌완 최성훈과 잠수함 양현을 잡아 뎁스를 강화했다. 방출 시장에서는 '제2의 선동열' 이민호를 영입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전천후 내야수 강한울까지 잔류시키는 데 성공한 삼성은 지난해보다 부쩍 강화된 전력으로 올시즌을 맞이한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