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깜짝 영입 추진!...獨 유력 기자 "베르너 6개월 임대 임박"

로또 1116회차 (2024-04-20 추첨) + 더보기
  • 15 16 17 25 30 31 + 32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토트넘, 깜짝 영입 추진!...獨 유력 기자 "베르너 6개월 임대 임박"

보좌관 0 65 0 신고

본문 이미지



토트넘 훗스퍼가 티모 베르너를 데려오려고 한다.

독일 '스카이 스포츠'의 플로리안 플레텐베르크 기자는 6일(한국시간) "베르너는 토트넘에 합류하기 직전이다. 토트넘은 6개월 임대를 하려고 한다. 라이프치히와 토트넘은 마지막 협상을 벌이고 있다. 구매 옵션 포함 등 여러 조항들을 명확히 하려 하고 있다. 베르너는 라이프치히 휴식기 훈련 캠프를 떠날 준비 중이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공격수가 필요하다. 손흥민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 차출돼 한동안 없는 것도 크며 이반 페리시치, 마노르 솔로몬, 알레호 벨리스 등이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것도 원인이다. 여러 포지션을 뛸 수 있는 선수라면 더 좋다. 우선 센터백을 영입하려는 토트넘은 동시에 공격수 보강 계획도 잡았다.

베르너가 타깃으로 지목됐다. 베르너는 과거 라이프치히 시절엔 폭격기였다. 라이프치히로 간 첫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31경기 21골이라는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 순간적인 속도로 라인을 파고 든 뒤 마무리를 하는 패턴은 알고도 못 막는 수준이었다. 이후 13골, 16골을 기록하면서 분데스리가 최고의 공격수로 성장한 베르너는 2019-20시즌 34경기 28골이라는 미친 득점력으로 정점을 찍었다.

첼시로 이적했는데 실패했다. 전방에서 많이 움직이고 공격포인트를 기록하기도 했으나 빅 찬스 미스가 매우 많았고 기대보다 득점력이 매우 떨어져 비판을 받았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우승을 하는데 일조하기도 했지만 베르너를 향한 시선은 여전히 곱지 않았다. 달라진 모습을 전혀 보여주지 못하자 첼시는 베르너를 내보내기로 결정했다.

베르너의 선택은 라이프치히 복귀였다. 복귀한 시즌 베르너는 분데스리가 27경기 9골,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5경기 5골이라는 기록을 세우면서 부활의 날갯짓을 펴는 듯했는데 여전히 결정력은 전성기 수준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로이스 오펜다가 오면서 밀렸고 출전시간은 매우 줄어들었다. 벤자민 세슈코도 있어 베르너는 출전에 어려움을 겪었다. 올해 독일에서 열리는 UEFA 유로 2024에서 출전하길 원하는 베르너 입장에선 타격이 컸다.

이적을 추진한 베르너는 토트넘의 관심을 받고 있다. 베르너는 주로 최전방에서 뛰지만 좌측에서도 활용 가능하다. 당장 공격수가 급한 토트넘 입장에선 매력적이게 느낄 수 있지만 첼시에서 이미 실패했고 라이프치히에서 거의 쫓겨난 상황이기에 실제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든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