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기다리며 비워둔 샐러리캡 28억?…한화가 류현진에게 베팅할 최고액 얼마일까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복귀 기다리며 비워둔 샐러리캡 28억?…한화가 류현진에게 베팅할 최고액 얼마일까

보좌관 0 613 0 신고

a66b6373fcaf43aab75dd716e0943caa_1703120828_8137.png


OSEN DB
[OSEN=조형래 기자] 단 한 명을 위해 투자할 금액은 어느 정도일까.

KBO는 20일 2023년 구단별 연봉 상위 40명의 합계 금액을 발표했다. 샐러리캡의 기준점이 되는 통계다. 우선 114억2638만원으로 책정된 샐러리캡을 위반한 구단은 없었다.

KBO는 리그 전력 상향 평준화와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2020년 1월 이사회에서 샐러리캡 제도 도입을 전격 의결했다. 2023년부터 처음 실행했다. 2021~2022년까지 2년 간 구단별 연봉 상위 40명(외국인 선수와 신인선수를 제외한 구단 등록선수 중 연봉, 옵션 실지급액, FA 연평균 계약금) 등을 합산한 금액의 120%를 샐러리캡으로 정했다. 이 금액이 114억2638만원이었다. 이는 2023년부터 실행됐고 2025년까지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두산이 가장 많은 111억8175만원의 팀 연봉을 기록했다. 두산이 샐러리캡 한도를 거의 다 채웠다. 뒤를 이어 SSG(108억 4647억 원), LG(107억9750만 원), 롯데(106억4667만 원), 삼성(104억 4073만 원), NC(100억 8812만 원) 등이 100억 원 이상의 연봉을 기록했다. 그 뒤를 KIA(98억 7771만 원) KT(94억 8300만 원) 한화(85억3100만 원) 키움(64억 5200만 원)을 기록했다. 

한화는 10개 구단 중 키움에 이어 두 번째로 샐러리캡 소진율이 적은 구단이다. 샐러리캡 상한과 연봉총액의 차이가 28억9538만 원이다. 리빌딩 과정을 겪고 고액 연봉을 받는 베테랑들을 내보내는 등 선수단 정리 작업을 급격하게 진행하면서 선수단 자체가 젊어졌다. 저연차 저연봉 선수들이 많아졌다. 샐러리캡이 시행 첫 해임에도 FA 채은성과 6년 90억 원 계약을 과감하게 맺은 것도 샐러리캡에서 큰 제약이 없었기 때문. 채은성의 올해 연봉은 18억 원이고 계약금(36억 원)의 연평균 금액은 6억 원이다. 총 24억 원. 인센티브를 제외하고도 채은성 한 명이 연봉 총액에 차지하는 지분은 28%다.

하지만 한화의 투자는 혹시 모를 한 명의 복귀를 위해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 류현진(36)의 선택이 한화 복귀로 결정될 경우를 준비해야 한다. 더 이상 샐러리캡을 소진하면 안되는 이유다. 올 시즌은 28억9538만 원의 여력을 마련하고 시즌을 마쳤지만 FA 시장에서 안치홍의 영입으로 올해 샐러리캡 상한과의 차이가 더 줄었다. a66b6373fcaf43aab75dd716e0943caa_1703120839_5037.png


OSEN DB


한화는 안치홍과 4+2년 최대 72억 원에 계약했다. 우선 4년 간 보장 47억 원,  인센티브 8억 원 등 55억 원의 계약을 이행한다. 이후 뮤추얼 옵션이 발동되면 2년 보장 13억 원 인센티브 4억 원 등 총액 17억 원의 계약이 실행된다. 당장 내년부터 11억7500만 원이 샐러리캡에 더해진다.  

대신 올 시즌이 끝나고 11명의 선수를 방출했다. 김재영(5300만원) 박윤철(3900만원) 류희운(3300만원) 류원석(3500만원) 송윤준(3500만원) 이성곤(4800만원) 노수광(1억900만원) 유상빈(3300만원) 장운호(5000만원) 이준기 신현수(이상 육성선수)가 팀을 떠났다. 이들의 연봉 총액 4억3500만 원이 연봉 총액에서 빠지게 된다. 

내년 시즌의 경우, 단순 계산으로는 연봉 총액과 샐러리캡의 차이는 약 21억5538만 원이다. 그러나 여기에 올해 비약적인 활약을 펼친 신인왕 문동주, 홈런왕 노시환의 연봉 인상분도 고려해야 한다. 활약상을 보면 큰 폭의 인상은 불가피하다. 올해 문동주는 3300만 원, 노시환은 1억3100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또한 이들과의 다년계약 여부도 고민해야 봐야 하는 시점이다. 

결국 류현진이 국내 복귀를 결심할 경우, 한화가 준비할 수 있는 금액은 그리 넉넉하지 않다. 류현진은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2000만 달러(약 260억 원)를 받은 귀한 몸이다. 여차하면 샐러리캡 상한 초과까지도 각오해야 한다. 역대 KBO리그 최고 연봉은 SSG 김광현이 2022년 받았던 81억 원이다. 그 뒤를 추신수(27억 원) 이대호(25억 원)이 잇고 있다. 

a66b6373fcaf43aab75dd716e0943caa_1703120851_4369.png


OSEN DB
김광현의 경우 2022년 메이저리그에서 복귀할 때 샐러리캡 여파로 4년 151억 원의 계약 중 81억 원을 계약 첫 해에 몰아넣은 결과다. 실질적인 KBO리그 최고 연봉은 25억 원 수준이다. 한화도 이 정도는 준비해서 류현진의 자존심을 세워줘야 하지만 그 정도의 금액을 마련할 수 있을지 미지수다. 준비를 한다고는 하지만 류현진이라는 거물이 복귀하게 되면 샐러리캡과 구단 연봉 지출 계획을 새 판으로 짜야 한다.

한화로서는 막연한 기다림의 시간이 계속되고 있다. 일단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계약을 따낼 수 있다는 신호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상황.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MLB.com은 류현진을 중간급 선발투수 옵션으로 거론했다. 매체는 류현진을 프랭키 몬타스, 마이클 로렌젠, 션 마네아, 마이클 클레빈저, 알렉스 우드, 제임스 팩스턴과 함께 언급하면서 ‘견고한 중간급 선발 옵션이 남아있다. 화려한 이름은 아니지만 모두 선발진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계약한 세스 루고(3년 4500만 달러), 마이클 와카(1+1년 1600만 달러),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 계약한 마에다 겐타(2년 2400만 달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랜스 린(1+1년 1100만 달러) 등 비슷한 나이대의 선발 투수들이 평균 연봉 1000만 달러 안팎의 계약을 맺은 것을 감안하면 류현진도 이 정도 규모의 계약을 맺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a66b6373fcaf43aab75dd716e0943caa_1703120860_7218.png

OSEN DB
a66b6373fcaf43aab75dd716e0943caa_1703120868_4455.png

OSEN DB


북미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은 류현진의 적합한 행선지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메츠로 꼽았고 예상 계약 규모로 1년 1100만 달러를 예상했다. 어깨 수술과 팔꿈치 수술 여파로 부상 리스크를 안고 있는 선발 투수지만 빅리그 무대에서 생존할 수 있는 확실한 강점을 갖고 있다는 평가다. 매체는 ‘8시즌 동안 100이닝 이상 던진 시즌은 3차례에 불과할 정도로 부상의 역사를 갖고 있지만 30대 중반까지 놀라울 정도로 효과적인 투구를 유지했다.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 계약을 하고 60경기 선발 등판해 평균자책점 3.97의 성적을 남겼다. 곧 37세가 되는 류현진은 틀림없이 1년 계약 FA 신세로 밀려날 것이고 포스트시즌 경쟁팀의 하위 로테이션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라고 전망했다. 

한화 입장에서는 막연한 기다림의 시간이다. 그럼에도 무작정 추가적인 투자를 감행할 수는 없다. 한화는 류현진이 우리 선수라는 마인드를 갖고 있고 류현진 역시 한화로 반드시 복귀하겠다는 마인드가 강하다. 하지만 그 시기가 당장 내년이 될 수도 있지만 모든 게 불투명하다. 한화는 류현진 단 한 명을 위한 한 방을 결국 준비할 수밖에 없다.

a66b6373fcaf43aab75dd716e0943caa_1703120876_4161.png

OSEN DB
5f28b1d10aef429710fd7d754dba8574_1703120884_0189.png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