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대단한적 없다" 英 매체 집중분석... "토트넘 우승후보라 너무 일찍 외쳤다" 냉정한 현실

로또 1108회차 (2024-02-24 추첨) + 더보기
  • 7 19 26 37 39 44 + 27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토트넘? 대단한적 없다" 英 매체 집중분석... "토트넘 우승후보라 너무 일찍 외쳤다" …

보좌관 0 76 0 신고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03_6707.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15_04.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토트넘? 대단한적 없다". 

토트넘 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프리미어리그(PL) 15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5경기째 무승의 늪을 탈출하지 못했다. 순위는 승점 27점(8승 3무 4패)으로 5위 자리를 지켰다.

6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승점은 같지만 골득실에서 앞섰다. 9위 웨스트햄은 승점 24점(7승 3무 5패)으로 8위 브라이튼(승점 25점)을 맹추격했다.

전반서 기대이상의 경기력을 선보인 토트넘은 복귀한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후반서 무너졌다. 특히 어이없이 추가골을 내주며 무너지고 말았다. 

토트넘이 어이없는 실책으로 역전골을 허용했다. 후반 29분 전방 압박을 받던 우도기가 골키퍼를 향해 백패스했다. 워드프라우스가 이를 가로채 슈팅을 때렸고 볼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이를 다시 워드프라우스가 슈팅해 마무리했다. 실점 이후 토트넘 골키퍼 비카리오는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손흥민의 프리킥이 무위를 그쳤다. 후반 34분 토트넘이 박스 바깥 왼편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오른발로 슈팅했지만 수비가 걷어냈다.

토트넘은 총공세에 나섰다. 교체 투입된 파페 사르가 후반 43분 동료의 땅볼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 위로 떴다.

손흥민은 후반 43분 교체아웃됐다. 교체될 때 다리가 정상이 아니었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 토트넘이 흔들렸다.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27_1845.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37_4852.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 시즌 개막 후 좋은 흐름을 이어가던 토트넘은 지난 10월 첼시와의 11라운드에서 공수의 핵심인 제임스 매디슨, 미키 판 더 펜이 부상을 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여기에 첼시전에서 또 다른 중앙 수비수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퇴장을 당했다.

여기에 이브스 비수마, 데스티니 우도기, 히샬리송 등이 징계와 가벼운 부상 등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경우도 생겼다.

주축들이 돌아가면서 하나, 둘 전력에서 제외됐지만 엔지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기존의 토트넘 스타일을 고수했다.

주축들이 빠져도 토트넘은 변함없이 전체적인 라인을 끌어 올리면서 압박을 펼치고, 빠르게 공격으로 전환하는 축구를 구사했다. 강한 체력이 요구되는 경기 운영이다.

이를 통해 토트넘은 최근 5경기에서 모두 선제골을 넣는 등 인상적인 축구를 구사했다. 하지만 문제는 빈약한 선수층으로 인한 체력 저하다.

지속적으로 경기에 나선 선수들이 계속 출전 시간을 늘려가면서 체력적으로 어려움을 겪었고 이는 아쉬운 후반전 경기력으로 이어졌다.

코트오프사이드는 토트넘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전술에 대해 비판했다. 

토트넘은 시즌 초반 10경기 동안 8승 2무로 패하지 않으면서 리그 선두를 달렸다. 

리드 여부에 상관 없이 공격적인 축구를 지향하는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전술이 먹혀들자 '엔지볼'이라며 높은 평가가 나왔다. 케인이 떠났지만 손흥민을 최전방에 기용하고 새롭게 영입한 제임스 매디슨이 뒤를 받치면서 신바람 축구를 이어갔다.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46_9608.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54_8788.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65_4932.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장 손흥민을 비롯해 모두 즐거운 축구를 추구하는 모습이었다. 매 경기 끝날 때마다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경기를 앞두고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의 의견 수렴이 잘 이뤄지는 모습이었다. 

특히 수비 라인을 끌어올려 공격에 치중하는 모습은 토트넘 팬들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했다. 전방 압박을 통해 소유권을 찾아오고 점유율을 높이는 모습에 희열이 느껴졌다. 

다만 백업 요원이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부상자들이 늘어갔다. 동시에 쉴 새 없이 움직여야 하는 특징을 지닌 앤지볼인 만큼 체력적인 부담에도 신경을 써야 했다. 

결국 지난달 7일 첼시전 때 우려했던 사달이 났다. 선제골을 뽑았지만 매디슨과 미키 반 더 벤이 동시에 이탈했다. 로메로가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고 우도기 역시 경고 누적으로 전력에서 제외됐다. 중원과 수비 뼈대를 잃은 토트넘은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 대단한적 없다". 


토트넘은 첼시전서 1-4로 완패한 뒤 울버햄튼, 아스톤 빌라전까지 모두 패했다. 모두 선제골을 넣고 내준 역전골에 고개를 숙여야 했다. 트레블을 이룬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를 3-3으로 비겨 살아나나 했으나 '런던 라이벌' 웨스트햄에 다시 역전패했다.

이 매체는 "모든 것이 꿈처럼 보였던 행복했던 시절의 기억을 희미하게 했다"면서 "토트넘은 한 때 우승후보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5경기서 4패, 이제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고 돌아봤다. 

또 "엔지볼이 애초부터 대단한 것이었나? 많은 팬들과 전문가들은 프리미어리그 경쟁자들에게 너무 일찍 토트넘을 우승 후보라고 외치는 것 같았다"면서 "그들은 통계적으로 프리미어리그서 최고 경쟁자였던 적이 없었다. 그건 의견이 아니라 사실"이라고 혹평했다. 

더불어 "내가 생각할 수 있는 유일한 비유는 모든 사람이 빛나는 새 장난감(포스테코글루 감독)에 집착하는 고전적인 경우"라면서 "몇달 후 장난감이 예전 장난감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되면 더 이상 집착하지 않게 된다"고 강조했다.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77_2158.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88_6801.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3506e4c47d81b6075b12fe037f9f871_1702084297_8544.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토트넘 주장 손흥민(31)도 이례적으로 목소리를 높였다. 손흥민은 '아마존 프라임'과 인터뷰에서 "이 경기 패배는 용납하기 힘들다"면서 "앞선 상황에서 패한다는 것은 받아들이기 힘들다. 분명 우리 선수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웨스트햄은 상대하기 힘든 팀이지만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고 있었다. 1-0으로 앞서는 것은 충분하지 않았다"면서 "우리 팬들은 이런 일을 당할 자격이 없다. 일찍 1-0이 되면 더 많은 에너지를 가지고 더 많이 뛰어야 하는 데 그러지 못해 패했다"고 패배를 곱씹었다.

토트넘은 최악의 상황을 맞이할 가능성이 높다. 

축구 통계 사이트 옵타는 "토트넘이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5경기 연속 선제골을 넣고도 이기지 못했다"며 "그것도 홈에서 3경기 연속 역전패"라고 꼬집었다.

한편 토트넘은 오는 11일 홈에서 뉴캐슬과 맞대결을 펼친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용가리 5 44 15 22 39 37 17
young 5 39 12 19 26 14 34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