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와르르’ 무너진 리버풀, 툴루즈 원정에서 2-3 충격패

로또 1121회차 (2024-05-25 추첨) + 더보기
  • 6 24 31 32 38 44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수비 와르르’ 무너진 리버풀, 툴루즈 원정에서 2-3 충격패

보좌관 0 127 0 신고
본문 이미지

리버풀 2-3 툴루즈. 리버풀 공식 SNS


리버풀이 수비에서 무너지면서 툴루즈 원정에서 패했다.

리버풀은 10일 오전 2시 45분(한국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스타디움 데 툴루즈에서 열린 2023-24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E조 4라운드에서 툴루즈에 2-3으로 패했다.

원정팀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켈러허가 골문을 지켰고 치미카스-콴사-마티프-고메스가 4백을 구축했다. 미드필더진에는 맥 알리스터-엔도-엘리엇이 위치했고 공격진에 디아스-학포-도크가 나섰다.

홈팀 툴루즈는 4-4-2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레스테스가 골문을 지켰고 수아소-니콜라이센-코스타-데슬레르가 4백을 구축했다. 미드필더진에는 디아라-카세레스-시에로-돈넘이 위치했고 전방 투 톱에는 달링가-슈미트가 나섰다.

본문 이미지

루이스 디아스. Getty Images



본문 이미지

엔도 와타루·자렐 콴사. Getty Images



리버풀은 전반 초반부터 거세게 몰아붙이며 리드를 잡았다. 전반 4분 만에 고메스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추며 툴루즈의 골문을 위협한 리버풀은 점유율을 높이면서 경기를 주도해 나갔다.

전반 중반까지 리버풀은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다. 툴루즈는 수비적으로 내려앉으며 전방 달링가의 빠른 발을 활용한 역습을 노렸으나 패스가 정확히 연결되지 않으면서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전반 36분 서서히 기회를 만들던 툴루즈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방에서 치미카스의 실수가 나오면서 돈넘이 공을 뺏어냈고 직접 몰고 들어가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툴루즈가 리드를 잡았다.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도크, 엔도, 치미카스를 빼고 살라, 알렉산더-아놀드, 소보슬러이를 투입하며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본문 이미지

길람 레스테스. Getty Images



본문 이미지

모하메드 살라. Getty Images



하지만 리버풀은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 13분 오른쪽 측면에서 시에로가 크로스를 시도했고 리버풀 수비진은 달링가를 완전히 놓쳤다. 달링가는 침착하게 공을 받은 뒤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고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가며 2-0을 만들었다.

두 골 차로 끌려가던 리버풀은 후반 29분 추격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고메스가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 공을 툴루즈 골키퍼와 수비가 처리하는 과정 중 엉키면서 카세레스의 몸에 맞고 자책골이 됐다.

하지만 다시 한번 툴루즈가 도망가는 골을 터뜨렸다. 후반 31분 오른쪽 측면에서 돈넘이 반대편으로 크로스를 연결했고 수아소가 반대편으로 연결했다. 이 공이 리버풀의 수비에 맞고 켈러허가 쳐냈으나 흘러나온 공을 마그리가 밀어 넣으면서 다시 두 골 차의 리드를 만들었다.

리버풀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서 또다시 추격골을 터뜨렸다. 후반 44분 교체 투입된 조타가 중앙 지역에서 공을 잡은 뒤 드리블 돌파를 통해 수비 3명을 뚫어냈고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한 골 차까지 따라붙었다.

후반 추가시간 7분 리버풀이 극적으로 동점골을 터뜨렸으나 취소됐다. 혼전 상황에서 자렐 콴사가 밀어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지만 VAR 판독 결과 이전 과정에서 알렉시스 맥 알리스터의 핸드볼이 선언되면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결국 리버풀은 툴루즈 원정에서 결과를 바꾸지 못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올 시즌 UEL 첫 패배를 기록하며 본선 토너먼트 확정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