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 또 UCL 득점왕 오르나, 2연속 멀티골... 맨시티 4전 전승, '벌써 16강 확정' 영보이스에 3-0 완승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홀란 또 UCL 득점왕 오르나, 2연속 멀티골... 맨시티 4전 전승, '벌써 16강 확정' 영보이스에 3-0 완승

보좌관 0 111 0 신고


본문 이미지

포효하는 엘링 홀란. /사진=맨시티 SNS
본문 이미지

엘링 홀란. /사진=맨시티 SNS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23·맨체스터 시티)이 또 한 번 '별들의 무대' 득점왕을 향해 달린다.

맨시티는 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유럽챔피언스리그 G조 4차전 영보이스(스위스)와 홈경기에서 3-0으로 크게 이겼다.

이로써 맨시티는 벌써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조별리그 4경기에서 모두 승리했다. 4경기 동안 12골을 몰아쳤고 실점은 3점뿐이었다. 맨시티는 1차전 '황인범의 소속팀' 츠르베나 즈베즈다를 상대로 3-1로 이겼고, 이어 RB라이프치히(독일)와 2차전, 영보이스와 3차전에서도 모두 3-1 승리를 거뒀다. 이번에도 3골을 넣었지만, 실점 없이 깔끔한 승리를 챙겼다.

맨시티의 뒤를 이어 라이프치히가 3승1패(승점 9)로 조 2위에 올라있다. 라이프치히도 최소 2위를 확보해 16강에 올라간다. 황인범의 즈베즈다, 영보이스는 각각 1무 3패(승점 1)를 기록 중이다. 즈베즈다가 3위, 영보이스가 4위에 위치했다.

이날 맨시티 공격수 홀란이 멀티골을 뽑아냈다. 전반 23분 침착하게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집어넣었다.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6분에는 리코 루이스의 어시스트를 받아 추가골을 터뜨렸다.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맨시티는 전반 추가시간에 기록한 필 포든의 골을 묶어 3골차 여유로운 승리를 수확했다.

영국 축구전문매체 90MIN는 홀란에게 가장 높은 평점 8점을 부여했다. 팀 동료 포든과 마테오 코바시치도 같은 평점을 기록했다. 매체는 "페널티킥을 잘 넣었고 후반전에는 아름다운 중거리 골을 성공시켰다"고 칭찬했다.

본문 이미지

맨시티 선발 명단. /사진=맨시티 SNS
본문 이미지

엘링 홀란의 페널티킥 골 장면. /사진=맨시티 SNS
다른 통계매체들도 홀란에게 좋은 평점을 주었다. 다만 최고 평점은 맨시티 측면 공격수 잭 그릴리시가 가져갔다. 후스코어드닷컴 기준 홀란은 평점 8.0을 받았다. 그릴리시의 평점은 8.2였다. 풋몹도 홀란에게 평점 8.5를 매겼지만, 그릴리시에게는 더 높은 평점 8.7을 주었다. 소파스코어 역시 홀란의 평점은 7.9, 그릴리시의 평점은 9.0이었다.

잉글랜드 대표팀 그릴리시는 포든의 골을 도와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패스성공률은 91%를 찍었다. 키패스를 무려 7개나 성공시켰다.

이날 맨시티는 상대가 약체임에도 불구하고 베스트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방심은 없었다. 최전방 공격수 홀란 원톱에 그릴리시, 코바시치, 마테우스 누네스, 포든이 2선에서 공격을 지원하게 했다. 존 스톤스와 루이스는 스리백을 보호했다. 수비진은 요슈코 그바르디올, 후뱅 디아스, 카일 워커였다. 골문은 에데르송이 지켰다.

영보이스는 5-4-1로 맞섰다. 수비에 집중한 뒤 상대 뒷공간을 노리고자 했다. 하지만 맨시티의 폭발적인 공격을 막을 수는 없었다. 맨시티는 70%가 넘는 볼 점유율을 기록했다.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끈 홀란도 큰 역할을 해냈다.


본문 이미지


맨시티 선수들의 골 세리머니. /AFPBBNews=뉴스1
홀란은 이날 활약을 발판 삼아 UCL 득점왕 경쟁에 뛰어들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공격수 알바로 모라타가 5골로 득점 선두에 올라있지만, '공동 2위' 홀란이 4골로 매섭게 추격 중이다. 홀란은 앙투완 그리즈만(아틀레티코), 에바니우손(FC포르투)와 어깨를 나란히했다.

홀란은 지난 달 26일에 열린 영보이스와 3차전에서도 멀티골을 터뜨렸다. UCL 2경기 연속 두 골을 기록하며 팀 상승세를 이끌었다. 당시 홀란은 미니 슬럼프에 빠졌는데, 영보이스전 멀티골 덕분에 자신감을 되찾았다. 홀란은 최근 5경기에서 7골 1도움을 몰아쳐 확실한 부활을 알렸다.

노르웨이 공격수 홀란은 지난 시즌에도 12골로 UCL 득점왕을 차지했다. 이적 첫 시즌에 프리미어리그 득점왕도 거머쥐었다. 덕분에 맨시티는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 트레블을 이뤄냈다. 홀란은 계속해서 폭풍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에도 UCL 득점왕에 도전하고 있고, 프리미어리그에서는 11골을 몰아쳐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기세를 이어가 홀란은 지난 달 31일 발표된 2023 발롱도르 2위도 따냈다.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가 역대 최다 8회 수상을 기록한 가운데, 홀란도 높은 순위에 올라 차세대 스타임을 증명했다. 홀란과 쌍벽을 이루는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는 발롱도르 3위에 올랐다.


본문 이미지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