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멀티포지션 능력 덕분에 뎀벨레까지 살아났다!’ 엔리케 감독 함박웃음 지은 이유

로또 1108회차 (2024-02-24 추첨) + 더보기
  • 7 19 26 37 39 44 + 27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이강인 멀티포지션 능력 덕분에 뎀벨레까지 살아났다!’ 엔리케 감독 함박웃음 지은 이유

보좌관 0 97 0 신고

05562c698ad21e9aedaa1a5e52f8ee70_1699225585_723.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5562c698ad21e9aedaa1a5e52f8ee70_1699225596_7878.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5562c698ad21e9aedaa1a5e52f8ee70_1699225604_7204.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이강인(22, PSG)의 멀티포지션 소화능력 덕분에 우스만 뎀벨레(26, PSG)까지 살아났다.

PSG는 4일 새벽 5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개최된 ‘2023-24시즌 리그1 11라운드’에서 전반 10분 이강인의 선제골이 터져 몽펠리에를 3-0으로 잡았다. PSG(승점 24점)는 한 경기를 덜 치른 니스(승점 22점)를 2위로 밀어내고 리그앙 선두에 복귀했다.

이강인은 세 경기 연속 선발로 출전했다. 지난 달 29일 브레스트를 상대로 리그앙 첫 도움을 올렸던 이강인이다. 날카로운 킬패스가 킬리안 음바페의 추가골로 연결되면서 이강인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이강인은 26일 AC밀란을 상대로 PSG 데뷔골까지 터트린바 있다.

당초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이강인을 오른쪽 윙어와 중앙 미드필더 등 여러 포지션에서 뛰도록 실험했다. 이강인과 같은 포지션에서 뛰는 뎀벨레의 활용이 관건이었다. 이 경기에서 이강인이 왼쪽 날개를 맡고 이강인의 경쟁자 뎀벨레가 오른쪽 날개로 동시에 출전했다.

05562c698ad21e9aedaa1a5e52f8ee70_1699225616_5904.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킬리안 음바페와 랑달 콜로 무아니 투톱을 맡았다. 마누엘 우가르테와 워렌 자이르-에머리가 중원을 맡았다. 노르디 무키엘레, 밀란 슈크리니아르, 마르퀴뇨스, 아치라프 하키미의 포백에 골키퍼는 잔루이지 돈나룸마였다.

실험은 성공적이었다. 이강인은 어떤 포지션에 갖다놔도 제 몫을 충분히 했다. 이강인은 전반 10분 만에 환상적인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강인의 리그앙 데뷔골이었다. 이강인은 음바페와 좋은 호흡을 보였다. 수비까지 열심히 가담했던 이강인은 61분을 소화하고 교체됐다. 체력안배를 위한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배려였다.

전반 10분 만에 이강인의 벼락 같은 선제골이 터졌다. 하키미가 우측 공간을 돌파한 뒤 낮고 빠른 크로스를 내줬다. 음바페가 흘려준 공을 박스 왼쪽에서 이강인이 지체 없이 잡아 왼발슛을 날렸다. 슈팅이 왼쪽 골대 상단을 강타하며 그대로 골이 됐다. 지난 경기 리그앙 첫 도움에 이어 골까지 터졌다. 이강인의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9bf2a40f0da829157cbf218328a68779_1699225634_0096.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인이 왼쪽 윙어로 잘 활약하면서 뎀벨레가 뛴 오른쪽 측면도 함께 살아났다. 이강인과 뎀벨레의 호흡도 좋았다. 추가시간 이강인-음바페-뎀벨레의 콤비네이션 후 뎀벨레의 슈팅이 터졌지만 수비에 막혔다. 이강인의 맹활약으로 PSG가 전반전까지 1-0 리드를 잡았다. PSG는 전반전 70%의 압도적 점유율을 잡았다. 슈팅수에서도 PSG가 11-3으로 우위를 점했다.

PSG는 결국 후반전 한 골 더 달아났다. 후반 13분 뎀벨레가 뒷발로 내준 공을 자이레-에메리가 오른발로 마무리해 추가골을 뽑았다. 환상적인 개인기와 시야, 이타심이 만든 골이었다. PSG가 2-0으로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은 순간.

이강인은 61분을 소화한 뒤 비티냐와 교체됐다. 체력안배를 위한 결정이었다. 현장에서 직관을 하던 한국 팬들이 중계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이강인은 100% 맡은 역할을 완수하고 경기를 마쳤다.

9bf2a40f0da829157cbf218328a68779_1699225643_4538.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은 자이레-에메리의 추가골을 어시스트한 뎀벨레에게 최고평점 8.9를 부여했다. 데뷔골을 쏜 이강인은 8.2를 받았다. 멀티도움의 하키미와 추가골의 주인공 자이레-에메리와 함께 팀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가였다.

이강인과 뎀벨레의 공존 실험에 성공한 엔리케 감독이 누구보다 만족한 미소를 지었다. 이강인 역시 여러 포지션에서 제 몫을 해줄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증명했다. 이강인이 PSG 주전경쟁에서 더욱 유리한 위치를 점하는 순간이었다. 앞으로 엔리케 감독은 다양한 조합을 쓰면서 이강인 활용폭을 넓힐 수 있게 됐다.

경기 후 엔리케는 “이강인은 어떤 서포터라도 좋아할 선수다. 어리고 공격과 수비에서 노력을 열심히 한다. 플레이에 굶주렸고 좋은 판단을 내린다”고 이강인을 극찬했다.


05562c698ad21e9aedaa1a5e52f8ee70_1699225655_9904.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어 엔리케는 “오늘 우리 플레이는 올 시즌 홈 경기 중 의심의 여지 없이 가장 아름다웠다”며 선수단 전체에게 후한 점수를 줬다. 뎀벨레까지 살아나도록 도운 이강인의 능력이 단연 돋보였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용가리 5 44 15 22 39 37 17
young 5 39 12 19 26 14 34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