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과 적으로 재회 포체티노 “최고의 선수 손흥민 그래도 막아야” 극찬+우려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SON과 적으로 재회 포체티노 “최고의 선수 손흥민 그래도 막아야” 극찬+우려

보좌관 0 218 0 신고

과거 사랑했던 그 남자 SON과 이제 적으로 재회한다. 반가운 마음으로 극찬을 전하면서도 우려도 함께 내비쳤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첼시 감독이 4년만에 ‘친정팀’ 토트넘을 상대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자신이 떠난 이후 현재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체제하에 1위를 달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는 토트넘의 현재 모습을 극찬하기도 했다. 동시에 토트넘의 선두 등극에 핵심인 ‘옛 제자’ 손흥민에 대한 경계도 드러냈다.

첼시는 오는 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토트넘과 2023-24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과거 런던을 연고로 치열한 경기를 펼쳐왔던 양팀이지만 올 시즌 위상은 크게 차이가 난다.

본문 이미지

사진=AFPBBNews=News1
첼시가 승점 12점(3승3무4패)로 중위권인 11위에 머물고 있는 반면에 토트넘은 8승 2무(승점 26점)로 무패행진을 달리며 선두에 올라 있다. 토트넘의 최근 수년간의 출발 가운데 가장 좋은 모습. 반대로 첼시는 포체티노 감독 부임의 효과가 크게 나타나지 않으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토드 보엘리 구단주가 새롭게 부임한 이후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부으며 다수의 선수를 데려왔지만 여전히 경기력에선 아쉬움이 많다는 평가다. 특히 포체티노 감독은 현재 개막전 12경기에서 단 5승에 그치며 첼시 팬들로부터 경질 압박을 받고 있다.

본문 이미지

사진=AFPBBNews=News1
이런 와중에 자신이 감독으로서 최고의 커리어를 보낸 토트넘을 만나게 된 아이러니한 상황의 포체티노 감독이다.

포체티노 감독은 “토트넘을 만나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이다. 4년만에 처음으로 토트넘을 만나게 되는데 당시 놀라운 추억을 만들었던 내겐 매우 특별한 기분”이라며 “떠났을 당시는 힘들었던 상황이었다. 여전히 그곳에 남아 일하는 이들을 만나게 됐고, 그건 흥미로운 순간이 될 것 같다”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본문 이미지

사진=AFPBBNews=News1
토트넘을 우승 후보로 꼽기도 했다. 취재진의 해당 질문에 포체티노 감독은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동의한 이후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들과 함께 환상적인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포체티노 감독은 “아주 좋은 선수들로 구성된 굉장히 뛰어난 팀이다. 토트넘이 우승 경쟁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느낀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올시즌 10경기에서 8골을 폭발시키며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 2위에 올라 있는 ‘옛 사랑’ 손흥민에 대한 극찬도 전했다.

본문 이미지

사진=AFPBBNews=News1
‘손흥민 대처법’을 묻는 질문에 포체티노 감독은 “내가 센터백으로 뛰지 않는다. 우리 수비수들이 손흥민을 막아야 한다”면서 농담을 섞어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포체티노 감독은 “우리 모두는 손흥민이 환상적인 선수인 것을 알고 있다. 손흥민은 리그 최고의 선수 가운데 하나다. 우리는 손흥민을 잘 알고 있고, 그에게 좋은 날이 되지 않길 바란다”며 상대로 재회하는 손흥민이 첼시전에서 활약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도 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과거 토트넘에 재임하던 당시 2015-1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이적한 손흥민과 함께 호흡하며 감독으로서도 최고의 시기를 보낸 바 있다.

그렇기에 누구보다 손흥민과 토트넘을 잘 알고 있고 애정하지만 이젠 자신의 감독 커리어 연장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적으로 그들을 꺾어야 할 입장이 된 포체티노 감독이다.

본문 이미지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