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UCL 데뷔골 쾅! '3골 폭발' PSG, 밀란에 3-0 완승…조 1위로

로또 1116회차 (2024-04-20 추첨) + 더보기
  • 15 16 17 25 30 31 + 32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이강인 UCL 데뷔골 쾅! '3골 폭발' PSG, 밀란에 3-0 완승…조 1위로

보좌관 0 198 0 신고

본문 이미지본문 이미지

[포포투=김환]

이강인이 쐐기골을 터트리며 팀의 대승에 기여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26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스타드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AC 밀란에 3-0 대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획득한 PSG는 조 1위가 됐다.

본문 이미지

[프리뷰]

두 팀의 승점 차와 순위에서 알 수 있듯이, 이번 경기는 2위 자리를 걸고 벌이는 두 팀의 진검승부였다. PSG는 1차전이었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지만, 지난 뉴캐슬 원정에서 굴욕적인 1-4 대패를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홈에서 열리는 밀란전에서 승리해 체면을 회복하고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이겠다는 생각이었다.

토너먼트 진출을 원하는 건 밀란도 마찬가지다. 밀란은 홈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데에 이어 지난 도르트문트 원정에서도 승리하지 못했다. 2위 경쟁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이번 경기에서 PSG를 잡고 2위로 올라설 필요가 있다.

'죽음의 조'에 편성된 PSG에도 중요한 경기다. PSG는 매년 UCL 우승 후보로 꼽히지만, 최근 10여년 동안 결승전에 오른 게 최고 성적이었다. 카타르 자본이 구단을 인수한 이후 마르코 베라티, 티아고 실바, 마르퀴뇨스, 네이마르, 음바페, 리오넬 메시 등 수많은 스타 선수들을 영입하며 스쿼드의 질을 높였지만, 정작 매번 중요한 순간마다 장애물을 넘지 못하며 만년 우승 후보 타이틀만 유지하는 모양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네이마르와 메시가 떠났고, 젊은 선수들을 대거 영입해 스쿼드 개편에 나섰기 때문에 당장 UCL 우승을 노리는 건 힘들다. 하지만 뉴캐슬전과 같은 경기력이 반복된다면 PSG는 만년 우승 후보가 아니라 만년 16강, 혹은 8강 팀으로 남을 수도 있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도 본인을 생각해서 전술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엔리케 감독은 바르셀로나에서 트레블까지 달성한 커리어가 있는 감독이다. 그러나 당시 바르셀로나에는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네이마르로 이어지는 'MSN' 라인을 필두로 월드 클래스 선수들이 즐비한 상태였기 때문에 선수들의 덕을 봤다는 비판을 피해가지 못했다.

이런 이유로 현재 PSG 스쿼드로 UCL과 같은 큰 무대에서 성적을 낸다면 엔리케 감독에 대한 평가도 올라갈 게 당연하다. 엔리케 감독은 뉴캐슬전과 같은 경기가 반복되지 않도록 전술을 보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엔리케 감독도 밀란전의 중요성을 알고 있는 듯하다.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엔리케 감독은 "이번 대결이 전환점이 될 것이다. 이번 경기는 우리에게 좋은 기회다. 하지만 조별리그에서 누가 토너먼트에 진출할지 마지막까지 알 수 없을 것 같다. 차례차례 경기에 집중해야 한다. 팬들과 함께 홈에서 경기를 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밀란은 훌륭한 팀이다. 시즌 내내 팀에는 기복이 있는데, 지금의 밀란은 좋은 팀 같다. 정말 좋은 감독이 있고,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밀란은 4-3-3 포메이션에 익숙하고, 수비하는 방법을 알고 있으며, 경기의 모든 영역에서 뛰어나다. 다섯 명의 수비수를 배치하는 포메이션 변화를 시도할 수도 있다. 공 소유와 관계없이 매우 잘 하는 팀이다.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더라도 평소와 같이 해야 한다. 나머지는 경기에 따라 조율할 것이다"라고 했다.

공격적인 경기를 예고했다. 엔리케 감독은 "언제나 그렇듯 우리는 공격을 하고 싶다. 지금까지 모든 경기에서 우리는 항상 상대보다 더 오랜 시간 공을 갖고 있었다. 이런 것들은 우리의 경기에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으며, 또한 우리는 좋은 압박을 하고 싶다. 이것은 내 철학이고, 팀도 이에 익숙해진 것 같다. 우리 팀이 다양한 방식으로 훈련을 하고, 탐색하는 모습을 보면 상당히 낙관적이다"라고 말했다.

본문 이미지

이번 경기는 이강인에게도 특별한 경기가 될 가능성이 높았다. 지난여름 PSG에 입단한 이강인은 부상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비롯한 국가대표팀 차출 일정으로 인해 PSG에서 많은 시간을 소화하지 못했다. 다행히 국가대표팀에서 경기력을 끌어올린 이강인은 오랜만에 돌아온 PSG에서 곧바로 선발 출전, 준수한 활약을 펼치며 주전 경쟁에 불을 당겼다. UCL에서 이 페이스를 이어가는 건 이강인에게도 좋은 일이다.

밀란과의 경기를 앞두고 이강인이 의지를 다졌다. 이강인은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UCL은 모든 선수들이 뛰고 싶은 무대다. 나와 팀 모두에 중요한 대회다. 잘 준비해서 반드시 승리하도록 하겠다. 이번 경기가 정말 중요하다는 걸 인지하고 있다. 우리는 모든 경기에서 이기려고 하는 팀이고, 승리만 생각한다. 준비한 대로만 한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정말 기대되고, 그날이 빨리 오면 좋겠다. 난 어렸을 때부터 꿈꿨던 팀으로 이적해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뛰고 있다. 빨리 경기를 뛰고 싶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본문 이미지사진=PSG

이강인의 복귀에 대한 기대감은 상당했다. 프랑스 매체 '풋 메르카토'는 "이강인의 인상적인 복귀"라는 헤드라인과 함께 "한 달 넘게 PSG에서 출전하지 못한 이강인은 한국 대표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PSG에는 좋은 징조다"라며 이강인이 국가대표팀에서 보여준 활약이 PSG에도 좋은 일이라고 했다.

'풋 메르카토'는 이강인을 한국의 다이너마이트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매체는 "이강인은 PSG에 온 이후 좋은 모습을 보여왔다. 그의 PSG 데뷔전은 매우 만족스러웠고, 많은 팬들을 기쁘게 했다. 마요르카에서 저렴한 가격인 2,200만 유로(약 314억)에 합류한 한국의 다이너마이트는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선수단 내에서 대체자로서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그러나 9월 중순부터 아시안게임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으로 돌아가야 했다"라며 이강인의 PSG 입단 이후 행보를 설명했다.

이어 "이강인은 5경기 중 3경기에 선발 출전했고,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승리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아시안게임에서 역사적인 사건을 겪은 이후 이강인은 튀니지와 베트남전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에 선발됐다"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이강인의 10월 A매치 활약을 주목했다. 이강인은 이번 A매치 기간 동안 열린 튀니지, 베트남과의 친선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전해 인상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팀의 주장이자 핵심 선수인 손흥민이 컨디션 문제로 출전하지 못했던 튀니지전에서는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터트린 데 이어 추가골까지 뽑아냈고, 베트남전에서도 골맛을 보며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베트남전에서는 코너킥에서 터진 김민재의 헤더 선제골을 도우며 예리한 킥을 과시하기도 했다.

본문 이미지사진=PSG

'풋 메르카토'는 "이강인은 10월 A매치 동안 3골 1도움을 기록하며 빛났다. 카르타고의 독수리(튀니지)를 상대로 두 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다. 이강인은 베트남과의 2차전에서도 이를 이어갔다. 베트남을 상대로 4-4-2 포메이션의 오른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해 멋진 활약을 펼쳤다. 경기는 한국의 6-0 완승이었고, 이강인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이강인이 보여준 두 번의 눈부신 활약으로 한국의 평화로운 미래가 보장됐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게다가 그의 복귀는 현재로서 거의 확신이 없는 PSG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했다.

오랜만에 PSG로 돌아가 주전 경쟁을 펼쳐야 하는 이강인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이었다. 베트남전을 대승으로 마친 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취재진을 만난 이강인은 PSG 내에서의 주전 경쟁을 앞둔 심정을 묻는 말에 "항상 비슷한 것 같다. 팀에 돌아가서 앞으로 경기를 많이 뛸 수도, 뛰지 못할 수도 있다. 어떤 상황이 올지는 아직은 모르기 때문에 항상 최선을 다하고 최고의 몸 상태로 가장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프랑스 매체 '풋01'은 "이강인은 흠잡을 곳 없는 멘탈, 평균보다 확실하게 높은 기술, PSG 팬들을 기쁘게 하는 능력 등 모든 것을 갖췄다. A매치 기간 동안 눈부신 활약을 펼친 이강인은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눈에 들어 주전으로 자리매김하려는 야망을 안고 파리로 돌아왔다"라고 했다

하지만 앞서 리그에서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한 이강인은 밀란전을 벤치에서 시작했다. 엔리케 감독은 이강인 대신 중원에서 워렌 자이르 에머리와 비티냐를 배치했다.

[선발 명단]

PSG(4-3-3): 돈나룸마(GK) – 에르난데스, 슈크리니아르, 마르퀴뇨스, 하키미, 비티냐, 우가르테, 자이르 에머리, 음바페, 콜로 무아니, 뎀벨레

AC 밀란(4-3-3): 메냥(GK) – 에르난데스, 토모리, 티아우, 칼룰루 – 라인더스, 크루니치, 무사 – 레앙, 지루, 풀리시치

본문 이미지

[전반전] 역시 음바페! PSG, 1-0 리드!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