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 하흐 오랜 꿈 이룰까, 애제자 '6000만 파운드 영입설' 재점화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텐 하흐 오랜 꿈 이룰까, 애제자 '6000만 파운드 영입설' 재점화

보좌관 0 272 0 신고

본문 이미지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본문 이미지사진=AFP 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이 오랜 꿈을 이룰 수 있을까. '애제자' 프렌키 데 용(FC바르셀로나)과의 재회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22일(이하 한국시각) '제임스 래트클리프가 맨유 운영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 그는 맨유 지분 25%를 인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제안이 받아들여지면 구단 운영 책임자가 될 수 있다. 맨유 팬들에게 희망을 줄 새 얼굴을 영입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맨유를 소유하고 있는 글레이저 가문은 래트클리프에게 지분 25% 매각을 결정했다. 변화는 불가피하다. 이 매체는 래트클리프가 내년 1월 이적 시장을 진두지휘한다는 가정 아래 영입 대상자 6명을 소개했다.

눈에 띄는 이름은 데 용이다. 텐 하흐 감독은 과거 아약스(네덜란드) 사령탑 시절 데 용과 한솥밥을 먹었다. 그는 맨유 지휘봉을 잡은 뒤 데 용과의 재회를 원했다. 뜻을 이루지 못했다.

데일리스타는 '맨유가 데 용 영입에 실패했던 것을 고려할 때 다소 억지스럽게 들릴 수 있다. 하지만 FC바르셀로나는 돈이 필요하다. 수익 창출 혹은 비용 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맨유가 내년 1월 데 용 영입을 위해 6000만 파운드를 제시하면 FC바르셀로나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 텐 하흐 감독은 데 용을 무척이나 원하고 있다'고 했다.

이 매체는 맨유가 데 용 외에도 이반 토니(브렌트포드), 장클레어 토디보(니스) 혹은 마크 게히(크리스탈 팰리스), 마르틴 수비멘디(레알 소시에다드), 페드로 네투(울버햄턴)를 영입 대상 목록으로 봤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