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서 불명예 경질' 콘테의 황당 변명, "시즌 중 중도 부임 해서 잘린거야"

로또 1109회차 (2024-03-02 추첨) + 더보기
  • 10 12 13 19 33 40 + 2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토트넘서 불명예 경질' 콘테의 황당 변명, "시즌 중 중도 부임 해서 잘린거야"

보좌관 0 138 0 신고

2890388200_pqxGewMB_0537f6188a72400ed1389046948ef169cac34dbb.jpeg 

 "토트넘서 부진은 시즌 중 부임해서 그래".

영국 '풋볼 런던'은 18일(한국시간) "안토니오 콘테 전 토트넘 감독은 자신의 부임 조건을 이야기하면서 전 소속팀 토트넘을 저격했다"라고 보도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서 극명하게 명암이 엇갈리는 시즌을 보냈다. 첫 시즌은 중도에 부임해서 기적적인 행진을 이끌면서 4위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에 성공했으나 두 번째 시즌은 선수들과 보드진과 충돌하면서 3월에 팀을 떠났다.

특히 논란이 됐던 것은 웨스트햄전 직후 나온 인터뷰. 당시 3-1로 앞서던 상황서 3-3로 동점을 허용하고 나서 콘테 감독은 "이번 경기는 용납할 수 없다. 문제는 우리가 팀이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줬다. 팀에 이기적인 선수들이 많다"고 입을 열었다.

당시 콘테 감독은 선수들 뿐만 아니라 보드진도 저격했다. 그는 "모두 책임을 져야 한다. 구단과 감독, 코칭 스태프뿐만 아니라 선수들도 책임이 있다. 계속 감독이 바뀌겠지만 상황은 변하지 않는다. 내 말을 들어라"고 주장했다.

발언도 발언이었지만 콘테 감독의 전술도 문제였다. 자신이 데려온 윙백 이반 페리시치에게 무리한 공격롤을 부여한다거나 손흥민은 미드필더나 윙백으로 기용하는 기행을 이어갔다. 여기에 자신이 영입한 이브 비수마나 페드로 포로를 제대로 활용도 못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런 문제점이 겹친 콘테 감독은 3월 경질됐다. 대다수의 선수들이 콘테 감독의 사임에 반응하지 않을 정도로 선수단과 사이가 악화된 상태였다. 이후 팀을 찾지 못하던 그는 모국 이탈리아 세리에 A의 AS 로마나 나폴리와 연결되고 있다.

콘테 감독은 자신이 토트넘에서 경질된한 이유를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 주장했다. 그의 주장은 중도 부임이 해가 됐다는 것. 풋볼 런던은 "콘테 감독은 이탈리아 언론과 인터뷰서 로마 나폴리행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라면서 "하지만 그는 중도 부임에는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유는 간단했다. 콘테 감독은 "나는 이제 절대 시즌 중에 부임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도착하기 전에 이미 상황이 크게 잘못됐을 확률이 높다"라면서 우회적으로 토트넘을 저격했다. 단 그의 주장과 달리 중도 부임 당시 선전하던 콘테 감독은 다음 시즌 최악의 전술로 자멸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토토가 4 44 40 15 33 13 12
용가리 5 4 10 13 24 29 33
보좌관 5 10 12 19 28 31 45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