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절반 부담해 줘" 텐 하흐 실책일까, '1205억' 1군 제외에도 상종가…유베의 달콤한 '꼼수'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연봉 절반 부담해 줘" 텐 하흐 실책일까, '1205억' 1군 제외에도 상종가…유베의 달콤한 '꼼수'

보좌관 0 327 0 신고

본문 이미지USA TODAY 연합뉴스본문 이미지AP 연합뉴스본문 이미지로이터 연합뉴스[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전력 이탈에도 여전히 매력적이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의 눈밖에 난 제이든 산초(23)가 또 다른 탈출구가 생겼다. 이탈리아 세리에A 명문 유벤투스가 산초를 노리고 있다.

영국의 '더선'은 8일(이하 한국시각) '유벤투스가 1월 겨울이적시장에서 여름 완전 영입 옵션이 포함된 임대 형식으로 산초를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산초는 잉글랜드 축구의 미래다.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킨 그는 2021년 7월 맨유로 이적했다. 이적료는 7300만파운드(약 1205억원)였다.

하지만 잉글랜드는 고국이지만 프리미어리그 적응은 쉽지 않았다. 그는 첫 시즌 38경기에 출전해 5골을 터트렸다.

지난 시즌에는 카타르월드컵 잉글랜드대표팀 엔트리에서 제외되며 방황했다. 41경기에서 7골을 기록했다.

텐 하흐 감독과는 팽팽한 긴장관계였다. 최근 그 둑이 터져버렸다. 텐 하흐 감독은 지난달 4일 아스널에 1대3으로 완패한 후 산초가 훈련 중 필요한 수준의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해 제외했다고 이야기했다.

산초가 폭발했다. 그는 "나는 오랫동안 불공평한 희생양이었다"며 자신의 SNS를 통해 반박했다. 산초는 사과를 거부했고, 돌아온 것은 징계였다.

텐 하흐 감독은 'SNS 항명'은 타협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군 시설 출입이 전면 금지된 산초는 현재 유스팀에서 개인 훈련 중이다.

여전히 평행선이다. 그 틈새를 유벤투스가 파고들고 있다.

한데 요구사항이 있다. 산초는 고액 연봉자다. 주급이 무려 35만파운드(약 5억7800만원)다.

유벤투스는 절반의 주급을 맨유가 부담하면 여름 6000만파운드(약 990억원)에 산초를 완전 영입할 수 있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다만 옵션을 행사하지 않으면 '꼼수'가 될 수 있다.

텐 하흐 감독과 산초는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 산초는 도르트문트 복귀에는 부정적이다.

유벤투스가 유력한 대안으로 떠올랐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