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 오심, 나만 아니면 돼~ 펩 "실수잖아, 받아들여" → '코리안가이'에 이어 또 경솔한 발언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VAR 오심, 나만 아니면 돼~ 펩 "실수잖아, 받아들여" → '코리안가이'에 이어 또 경솔한 발언

보좌관 0 186 0 신고

본문 이미지로이터연합뉴스본문 이미지EPA연합뉴스[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지난 1일(한국시각) 토트넘과 리버풀의 경기에서 발생한 VAR 오심 논란이 식을 줄을 모른다. 단순한 실수라는 의견부터 이참에 VAR을 없애버리자는 강경한 목소리까지 갑론을박이다.

영국 스포츠전문매체 '디애슬레틱'은 7일(한국시각) 이 논란에 대해 프리미어리그 주요 감독들의 의견을 종합했다. 현존 최고 명장으로 불리는 맨체스터 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그냥 받아들여라"라며 다소 방관적인 입장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과르디올라는 최근 울버햄튼 황희찬의 이름을 몰라 '그 한국인(Korean guy)'라고 지칭해 빈축을 산 바 있다.

과르디올라는 "이것은 실수다. 받아들여야 한다. 인간은 실수를 한다. VAR은 인간이 저지르는 실수를 줄이기 위해 존재한다. 바라건데 (논란은)여기서 끝나고 앞으로 더 나아지기를 바란다. 프리미어리그와 VAR 관계자들은 이를 개선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VAR을 시행한 이유는 게임을 더욱 올바르게 만들기 위해서였다.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다"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리버풀은 VAR 판독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탓에 한 골을 잃었다. 루이스 디아스의 선제골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VAR 결과 온사이드였다. VAR 심판원과 필드의 주심 사이에 의사소통 오류가 발생해 골이 인정되지 않았다. 리버풀은 1대2로 졌다. 승점 3점을 좌우한 치명적인 실수였다.

리버풀 위르겐 클롭 감독은 '재경기'까지 요구하며 노발대발했다. 하지만 과르디올라는 그냥 받아들이라는 태평한 소리나 하고 앉아있으니 클롭 입장에서는 분통이 터질 노릇이다. 맨시티가 피해자가 돼 승점 3점이 날아갔다면 과연 똑같은 말이 나올지 의문이다.

본문 이미지로이터연합뉴스본문 이미지로이터연합뉴스과르디올라는 최근 '코리안 가이' 사건에 이어 또 경솔한 발언을 내뱉은 것이다.

과르디올라는 9월 29일 울버햄튼과 경기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울버햄튼전은 항상 고전했다. 선수들 개개인의 기량이 매우 뛰어나다. 최전방에 있는 네토, 쿠냐, 그리고 그 한국인(Korean guy)은 정말 정말 훌륭하다"라고 칭찬했다.

황희찬을 포함한 울버햄튼의 스리톱을 높이 평가했다는 점은 반가울지 모르겠지만 이름은 커녕 등번호조차 몰라서 한국인이라고 표현한 점은 상식 밖이다. 황희찬은 30일 맨시티와 경기에 결승골을 터뜨렸다. 과르디올라는 응징을 당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