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서 욕먹을 바에 돌아올래?" 벼랑 끝 산초, '돌문 임대'로 돌파구 찾을까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맨유서 욕먹을 바에 돌아올래?" 벼랑 끝 산초, '돌문 임대'로 돌파구 찾을까

보좌관 0 252 0 신고
본문 이미지산초/게티이미지코리아
본문 이미지산초/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제이든 산초(23·맨유)가 친정팀 도르트문트의 러브콜을 받는다.

독일 매체 ‘빌트’는 26일(한국 시각) “산초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최근 에릭 텐 하흐 감독과 갈등을 빚으며 팀에서 쫓겨날 처지”라면서 “도르트문트는 올겨울에 산초를 임대 영입할 계획을 세웠다”고 전햇다.

산초는 지난 3일 열린 아스널과의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명단 제외된 이후 현재까지 1군 스쿼드에서 찾아볼 수 없다. 1군 경기 출전이 막혔고, 1군 훈련장에도 출입할 수 없도록 구단 자체 징계를 받았다.

아스널전을 마친 텐 하흐 감독은 “어떤 선수든 맨유에 적합한 수준을 보여줘야 한다. 감독으로서 공격수 선발 권한이 있다. 산초는 최종 선택을 못 받았다”고 설명했다. 텐 하흐 감독은 산초가 최근 훈련장에서 보여준 퍼포먼스가 아스널 원정 경기에 뛸 수 없는 수준이라고 판단한 것.

본문 이미지산초/게티이미지코리아
본문 이미지산초/게티이미지코리아

곧바로 산초가 반박했다. 산초는 개인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당신이 읽고 있는 기사를 믿지 말아라. 완전히 거짓된 이야기를 믿으면 안 된다. 이번 주 내내 훈련을 정말 열심히 했다”면서 “나는 희생양이다. 이 때문에 오랫동안 불공평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원하는 건 웃으면서 축구를 하는 것이다. 맨유를 위해 헌신하고 싶다”며 “코칭스태프의 결정을 존중한다. 매주 주전 경쟁이 펼쳐진다. 환상적인 선수들과 함께 훈련한다. 어떤 일이 있든 맨유를 위해 준비하고 경쟁하겠다”고 다짐했다.

사태가 심각해졌다. 텐 하흐 감독은 산초가 먼저 사과하기 전까지 훈련장 출입을 불허하겠다고 밝혔다. 팀 성적이라도 좋으면 넘어갈 수 있겠지만 맨유가 부진에 빠진 상황이라 여유가 없다. 맨유는 프리미어리그 6경기에서 3승 3패를 거둬 9위에 머물렀다.

급기야 맨유 선수들이 산초에게 사과를 재촉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마커스 래쉬포드, 해리 매과이어, 루크 쇼가 산초에게 다가가 ‘텐 하흐 감독에게 네가 먼저 사과하라’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산초는 아직도 텐 하흐 감독에게 사과 의사를 전하지 않았다.

독일 언론 예상대로 산초가 도르트문트에 가면 옛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을까. 산초는 지난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도르트문트에서 뛰며 137경기 출전해 50골과 64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도르트문트가 산초 재영입을 고려하는 이유다.

본문 이미지산초/게티이미지코리아
본문 이미지산초/게티이미지코리아
본문 이미지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