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없으니 손흥민은 더 강해졌다!"…'케인이 빠진 게 토트넘에 더 나은가?' 논쟁 본격 스타트

로또 1124회차 (2024-06-15 추첨) + 더보기
  • 3 8 17 30 33 34 + 2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케인 없으니 손흥민은 더 강해졌다!"…'케인이 빠진 게 토트넘에 더 나은가?' 논쟁 본격 스타트

보좌관 0 305 0 신고

본문 이미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주장이자 에이스 손흥민을 향한 찬사가 멈추지 않고 있다.

토트넘은 24일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EPL 6라운드 아스널과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4승2무로 리그 4위에 위치했다. 패색이 짙던 팀을 구해낸 영웅은 역시나 손흥민.

손흥민은 0-1로 뒤지던 상황에서 동점골을 터뜨렸고, 1-2로 밀란 상황에서도 골을 성공시키며 포효했다. 손흥민은 아스널 원정에서 30년 만에 멀티골을 넣은 토트넘 선수로 역사에 기록됐다. 또 리그 5호골로 득점 2위에 올랐고, 토트넘 통산 150골을 달성했다. 

많은 전문가들의 찬사가 터진 가운데 'BBC'의 대표적인 축구 전문가 가스 크룩스도 거들었다.

그는 'BBC'를 통해 "나는 과거에 손흥민의 이런 모습을 본 적이 없다. 손흥민은 케인이 떠난 지금 달라 보인다. 케인이 떠난 이후 손흥민은 리더로서 경기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손흥민은 그 책임감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런던 더비에서 토트넘이 더욱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두 번이나 뒤지는 상황에서 강철같은 손흥민이 해결해 준 것이다. 손흥민은 충분히 보여줬다.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난 후, 나는 이전에 보지 못했던 손흥민의 모습이 보인다. 손흥민은 더욱 강해졌고, 더욱 성숙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정적인 한마디를 했다. 크룩스는 "나는 또한 본 것이 있다. 케인이 떠난 올 시즌 토트넘이 더 좋은 팀을 가졌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케인이 빠지자 토트넘이 더욱 좋은 팀이 됐다는 의미다. 그러자 영국의 'The Boot Room'은 크룩스의 발언을 소개하며 "케인이 토트넘에서 빠진 게 더 나은지에 대한 논쟁이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물론 아직까지는 케인이 없는 토트넘이 더 나은지, 아닌지를 판가름할 수 없다. 하지만 손흥민과 제임스 메디슨과 같은 선수들이 시즌 초반 최고의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전했다. 

아직 시즌 초반이기는 하지만 케인 부재는 느껴지지 않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케인 의존증에서 벗어난 토트넘이 팀으로서 더욱 강력해졌다고 평가하고 있다. 캡틴 손흥민 효과가 이런 변화에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는 분석도 덧붙였다.

게다가 케인과 '영혼의 파트너'로 EPL 최다 골을 합작한 손흥민 역시 케인 없이 더욱 강력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시즌 부진을 완벽히 털어낸 모습이다. 손흥민도 토트넘도, 지금까지는 분명 케인이 빠진 게 더 낫다.

영국의 '미러' 역시 아스널전이 끝난 후 "케인이 누구인가?"라며 "아스널전에서 손흥민은 완벽한 모습을 보여줬다. 경이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케인 없는 시즌 초반 훌륭한 모습이 계속되고 있다"고 극찬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묻지마 5 3 10 28 30 33 40
릴리즈 5 6 17 29 30 34 44
묻지마 5 3 8 25 33 41 45
가즈아 5 8 15 21 23 30 33
포카리 5 3 17 19 26 34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