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으로 붙으면 아무도 못 이겨!'…토트넘이 원하는 논란의 '케인 대체자', 첼시에 뺏기나? 겨우 '981억' 정도

로또 1124회차 (2024-06-15 추첨) + 더보기
  • 3 8 17 30 33 34 + 2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돈으로 붙으면 아무도 못 이겨!'…토트넘이 원하는 논란의 '케인 대체자', 첼시에 뺏기나? 겨우 '981억' 정도

보좌관 0 426 0 신고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간절히 원하는 선수가 있다. '해리 케인 대체자'다.

토트넘의 간판 공격수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났고, 토트넘은 케인의 대체자가 간절히 필요하다. 하지만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는 서두르지 않았다. 가장 원하는 선수가 여름 이적시장에서 영입을 할 수 없는 선수였기 때문이다.

바로 논란의 공격수 브렌트포드의 이반 토니다. 토니는 '불법'을 저지른 선수다. 그는 현재 '불법 베팅'으로 인해 현재 징계를 받고 있다.

토니는 2020-21시즌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31골 터드리며 브렌트포드의 1부리그 승격을 이끌었다. 2021-22시즌 12골을 넣으며 1부리그에 적응했고, 지난 시즌에는 20골을 폭발시켰다. 토니는 맨체스터 시티의 엘링 홀란드(36골) 케인(30골)에 이은 득점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커리어 정점으로 향하고 있는 공격수라는 점은 분명하다.

하지만 지난 시즌 불법 베팅에 가담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그는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총 232회 베팅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토니는 브렌트포드의 패배에도 베팅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이에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지난 5월 징계위원회를 열고, 토니에게 8개월 출전 정지와 5만 파운드의 벌금(8500만원) 징계를 내렸다. 구단을 물론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내년 1월 16일까지 뛸 수 없다.

따라서 토트넘은 내년 토니의 징계가 풀리는 겨울 이적시장에서 영입한다는 계획이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역시 토니 영입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니의 몸값은 6000만 파운드(981억원) 이상이다.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이런 상황에서 토니를 노리는 팀들이 많다. 아스널, 리버풀, 아스톤 빌라, 웨스트햄 등이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가장 위협적인 팀은 역시나 첼시다. 첼시는 최전방 공격수가 없다. 리그 14위까지 추락한 상태다. 이런 첼시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역시 토니를 간절히 원하고 있다.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최근 이적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첼시다. 역대급 돈을 지출하고 있다. 지난 여름 이적시장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의 엄청난 공세에도 이적료로 가장 많은 돈을 쓴 클럽은 첼시였다. 당분간 이런 분위기가 이어질 거라는 전망이다. 때문에 돈으로 붙으면 토트넘은 첼시를 이길 수 없다. 케인의 대체자를 첼시에 뺏길 수 있는 위기다.

영국의 '데일리 미러'는 "토니는 1월에 이적할 것이라 구단에 통보했다. 브렌트포드 1월 토니 이적을 용인할 가능성이 크다. 토니는 새로운 도전을 할 준비가 됐다. 이적료는 6000만 파운드다. 토니를 원하는 많은 팀 중 가장 적극적인 팀은 첼시다. 첼시는 1월에 토니를 영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묻지마 5 3 10 28 30 33 40
릴리즈 5 6 17 29 30 34 44
묻지마 5 3 8 25 33 41 45
가즈아 5 8 15 21 23 30 33
포카리 5 3 17 19 26 34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