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 만에 임창용 기록깼다! 정해영, 최연소 100세이브 달성 “내 기록은 안깨졌으면 좋겠다”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24년 만에 임창용 기록깼다! 정해영, 최연소 100세이브 달성 “내 기록은 안깨졌으면 좋겠다”

보좌관 0 34 0 신고

본문 이미지[OSEN=고척, 민경훈 기자] KIA 타이거즈가 2경기 연속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KIA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6-4 역전승을 거두고 2연승을 내달렸다. 지난 23일 연장 승부 끝에 나온 5-2 역전승에 이어서 2경기 연속 역전승이다.KIA 정해영은 KBO리그 역대 최연소 100세이브를 달성했다.경기를 마치고 정해영이 이범호 감독에게 축하 꽃다발을 받은 후 코치진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4.04.24 /[email protected]

[OSEN=고척, 길준영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정해영(23)이 KBO리그 역대 최연소 통산 100세이브를 달성했다. 

정해영은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구원등판해 1이닝 무실점 세이브를 기록했다. 역대 최연소 통산 100세이브다. 

KIA가 6-2로 앞선 9회말 무사 1, 2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정해영은 변상권에게 1타점 내야안타를 맞았고 김재현에게 1타점 진루타를 내주면서 4-6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하지만 주성원과 10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을 잡아냈고 이용규를 2루수 땅볼로 아웃시키면서 6-4 승리를 지키고 통산 100세이브를 달성했다. 

KBO리그 통산 230경기(221이닝) 17승 20패 12홀드 100세이브 평균자책점 2.85를 기록중인 정해영은 이날 22세 8개월 1일의 나이로 통산 100세이브를 달성하면서 2000년 임창용(23세 10개월 10일)의 최연소 100세이브 기록을 24년 만에 경신했다. KBO리그 역대 22번째 통산 100세이브다. 

본문 이미지[OSEN=고척, 민경훈 기자]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이날 홈팀 키움은 선발투수로 헤이수스를, 원정팀 KIA는 윤영철을 내세웠다.9회말 마운드에 오른 KIA 정해영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2024.04.24 /[email protected]

정해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솔직히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면서 상상도 많이 해봤는데 크게 실감이 나지 않는 것 같다. 아직까지는 별 생각이 없고 그냥 세이브를 하나 더 한 것 같다. 일단 팀이 위닝시리즈를 해서 좋고 어떻게 보면 상대 1~2선발이 나온건데 이길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100세이브를 달성한 소감을 밝혔다. 

임창용 이후 24년 만에 최연소 100세이브 기록을 경신한 정해영은 “그렇게 오래된 기록인지 오늘 처음 알았다. 이 기록은 깨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최연소 기록이 흔하지 않고 또 쉽지 않으니까 앞으로도 안깨졌으면 하는 마음이다”라며 웃었다.

“마무리투수로 이렇게 빨리 100세이브를 할거라고는 나도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말한 정해영은 “프로지명을 받고 첫 번째 목표가 ‘1군에만 붙어있자’였다. 그런 목표로 시작을 했는데 첫 세이브도 하고, 첫 승도 하고, 첫 홀드도 하면서 이제 100개까지 됐다. 앞으로도 더 잘 준비해서 안다치고 운동도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본문 이미지[OSEN=고척, 민경훈 기자] KIA 타이거즈가 2경기 연속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KIA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6-4 역전승을 거두고 2연승을 내달렸다. 지난 23일 연장 승부 끝에 나온 5-2 역전승에 이어서 2경기 연속 역전승이다.KIA 정해영은 KBO리그 역대 최연소 100세이브를 달성했다.경기를 마치고 정해영이 이범호 감독에게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4.04.24 /[email protected]

본문 이미지[OSEN=고척, 민경훈 기자] KIA 타이거즈가 2경기 연속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달렸다. KIA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6-4 역전승을 거두고 2연승을 내달렸다. 지난 23일 연장 승부 끝에 나온 5-2 역전승에 이어서 2경기 연속 역전승이다.KIA 정해영은 KBO리그 역대 최연소 100세이브를 달성했다.경기를 마치고 정해영이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2024.04.24 /[email protected]

“모든 세이브가 힘들었다”라고 말한 정해영은 “그래도 첫 세이브가 가장 선명하게 기억에 남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정해영은 2020년 7월 1일 광주 한화전에서 데뷔 첫 등판과 함께 첫 구원승을 달성했고 같은 해 8월 30일 홈 구장인 광주에서 열린 KT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첫 세이브를 올렸다.

최연소 100세이브와 함께 정해영은 4년 연속 두 자릿수 세이브 기록도 달성했다. KBO리그 19번째 기록이며, 4년 모두 KIA에서만 활약한 투수로서 최초로 달성하게 되는 기록이다. 또한 이번 시즌 20세이브 이상 달성 시에는 역대 7번째 4년 연속 20세이브를 올리는 선수가 된다.

정해영은 “나는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 앞에서 좋은 투수 형들이 잘 막아줬기 때문에 나도 같이 길게 마무리투수로 뛸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만 열심히 하면 멀티이닝도 많았을텐데 (최)지민이, (곽)도규, (전)상현이형, (장)현식이형, (이)준영이형 같이 워낙 좋은 형동생들이 있어서 같이 체력이 떨어지지도 않고 오래 할 수 있는 비결인 것 같다”라고 함께 팀 승리를 지키는 동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