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락한 천재' 알리, 깜짝 근황 전했다..."내 목표는 2026 월드컵, 알람 매일 맞춰놨어"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몰락한 천재' 알리, 깜짝 근황 전했다..."내 목표는 2026 월드컵, 알람 매일 맞춰놨어"

보좌관 0 55 0 신고

본문 이미지[사진] 스포츠 바이블 소셜 미디어.

본문 이미지

[OSEN=고성환 기자] 델리 알리(28, 에버튼)가 2026 북중미 월드컵을 목표로 달리고 있다.

영국 '토크 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알리는 에버튼에서 미래를 묻는 말에 답하며 2026년 월드컵 출전을 목표로 내걸었다"라고 보도했다.

알리는 영국 방송사 '스카이 스포츠'의 '먼데이 나이트 풋볼'에 일일 해설가로 출연했다. 그는 첼시와 에버튼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 맞대결을 중계했다.

에버튼 소속인 알리는 올 시즌 사타구니 부상으로 한 경기도 뛰지 못했다. 오랫동안 얼굴을 비추지 않았던 그는 해설가로 깜짝 변신하면서 방송국 스튜디오에서 동료들이 경기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경기는 에버튼의 0-6 대패로 끝났다. 에버튼은 콜 파머에게만 4골을 얻어맞으며 고개를 숙였고, 승점 27점으로 강등권 바로 위인 16위에 머물렀다.

본문 이미지

본문 이미지

알리는 한때 '천재'로 불렸던 미드필더다. 그는 과거 토트넘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손흥민, 해리 케인과 호흡을 맞추며 일명 'DESK 라인'을 구성했다. 2016-2017시즌 리그 18골 7도움을 터트리며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팀과 올해의 영플레이어를 석권했고, 잉글랜드 최고의 재능으로 극찬받았다.

탄탄대로만 걸을 것 같았던 알리는 2018년부터 돌연 추락하기 시작했다. 그는 게으른 훈련 태도로 논란을 빚으며 최악의 부진에 빠졌고, 에버튼 임대에서도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이후 튀르키예 베식타스로 임대에서도 부진을 면치 못했고, 지난해 여름 다시 에버튼으로 돌아왔다.

알리의 몰락 뒤에는 어릴 적 겪었던 아픔이 있었다. 그는 지난해 7월 '디 오버랩'에 출연해 "6살 때 어머니의 친구에게 성추행당했고, 어머니는 알코올 중독이었다. 규율을 배우라며 날 아프리카로 보내기도 했다"라며 "7살에 담배를 피웠고, 8살에는 마약을 팔았다. 난 축구공 밑에 마약을 넣고 다녔다"라고 충격 고백했다.

어릴 적 트라우마는 성인이 돼서도 알리를 괴롭혔고, 수면제 중독을 벗어나기 위해 재활 치료까지 받아야 했다. 그는 "튀르키예에 돌아왔을 때 수술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난 정신적으로 불안했다. 그래서 정신 건강, 중독, 트라우마를 치료하고자 재활 시설에 가기로 결정했다. 스스로 내린 결정이었다. 3주 전에 치료를 마치고 나왔다"라고 밝히며 부활을 다짐했다.

본문 이미지[사진] 스카이 스포츠 소셜 미디어.

알리는 아직도 부상으로 신음 중이지만, 한결 밝아진 표정이었다. 그는 먼데이 나이트 풋볼을 통해 "난 정말 잘 지내고 있다. 분명히 부상이 있긴 하지만, 기분이 좋다. 복귀만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그저 부상 문제였을 뿐이다. 많은 사람들이 내가 휴식 중이라고 생각했지만, 부상일 뿐이다. 터널 끝에 불빛이 보인다.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알리는 잉글랜드 대표팀 복귀까지 꿈꾸고 있다. 그는 "난 선수로서 내 레벨과 내가 할 수 있는 걸 알고 있다. 올바르게 생각할 수 있고 기분이 좋을 때 내가 얼마나 잘할 수 있는지 안다"라며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길 바란다. 매일 11시에 '2026 월드컵'이라는 휴대폰 알림이 울리도록 설정해뒀다. 그게 지금 내 목표"라고 다짐했다.

이어 알리는 "사람들은 '1년 동안 경기에 뛰지 않았다'라고 생각할 것 같다. 하지만 상관하지 않는다. 난 내 수준을 알고 있다. 지금 내 유일한 목표는 월드컵이다. 분명히 나는 다쳤고, 에버튼과 계약돼 있기 때문에 여름이 지난 후에 최대한 좋은 상태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본문 이미지[사진] 스카이 스포츠 소셜 미디어.

이번 시즌 안에 복귀는 어려울 전망이다. 알리는 "시즌이 끝나도록 훈련만 하고 있을 것이기 때문에 짜증 난다. 내가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라고 전했다.

에버튼과 계약 기간은 오는 6월을 끝으로 만료된다. 알리로서는 새로운 팀을 찾아야 할 가능성이 크다. 그는 "다음 시즌 에버튼에 남을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하지 않겠다. 하지만 난 PL에 남아 최고 수준에 머무르고, 최고의 선수들과 경기하고 싶다"라며 잔류 의사를 밝혔다.

한편 알리가 축구계로 복귀하기 위해선 많은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그는 "축구를 보는 것조차 어렵다. 내겐 힘든 일이다. 지난 8개월 동안 시청하기 어려웠다"라고 털어놨다. 실제로 알리는 이날 방송에서 부족한 지식을 드러내며 팬들에게 비판을 받았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