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왜 자꾸 내려오라 그래?"…'슈팅 0회' SON 부진, 원인은 포스테코글루 무능?

로또 1121회차 (2024-05-25 추첨) + 더보기
  • 6 24 31 32 38 44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손흥민 왜 자꾸 내려오라 그래?"…'슈팅 0회' SON 부진, 원인은 포스테코글루 무능?

보좌관 0 62 0 신고

본문 이미지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손흥민이 부진한 하루를 보내며 일찍 교체되자 토트넘 홋스퍼를 이끄는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지적을 받았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23-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4 대패를 당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30분과 33분에 알렉산데르 이사크와 앤서니 고든에게 연달아 실점을 하면서 전반전을 0-2로 마쳤다. 만회골이 절실한 토트넘이지만 오히려 후반 6분 이사크에게 추가골을 허용하며 패배를 목전에 뒀다.

3번째 골을 실점한 후 토트넘은 후반 13분 클럽 주장 손흥민 등을 포함해 3명을 바꾸는 등 변화를 줬지만 끝내 추격골을 넣지 못했다. 오히려 후반 42분 코너킥 상황에서 파비안 셰어의 헤더 슈팅으로 인해 4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본문 이미지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뉴캐슬전 완패로 토트넘은 4위에서 5위로 내려갔다. 애스턴 빌라와 승점이 60(18승6무8패)으로 동일하지만 골 득실(빌라 +17, 토트넘 +16)에서 밀려 4위 자리를 빌라에게 넘겨줬다.

지난해 4월에도 뉴캐슬 원정에서 1-6 대패를 당했던 토트넘은 2년 연속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악몽 같은 경기를 치렀다. 특히 뉴캐슬전에서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이 두 번이나 실점에 관여하면서 큰 충격을 줬다.

뉴캐슬 선제골은 손흥민의 패스 미스에서 시작됐다. 페널티 박스 인근에서 손흥민의 패스를 가로챈 브루누 기마랑이스가 단숨에 전방으로 롱패스를 시도했고, 공이 고든을 거쳐 이사크에게 연결된 후 뉴캐슬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은 후반전에도 박스 인근에서 기마랑이스에게 공을 빼앗기며 실점의 기점이 됐다. 손흥민으로부터 공을 가져온 기마랑이스는 또다시 장거리 패스로 전방에 있던 이사크에게 공을 전달했고, 이사크가 마무리 지으면서 팀의 3번째 골을 장식했다.

본문 이미지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결국 실점의 두 번이나 관여한 손흥민은 후반 13분 데얀 쿨루세브스키와 교체되면서 이른 시간에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축구 통계 매체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손흥민은 58분을 뛰면서 키패스 2회를 기록했으나 슈팅은 단 한 개도 때리지 못했다. 턴 오버는 무려 7회였다. 그 중 2회가 실점으로 이어진 것이었다.

부진한 하루를 보내면서 각종 매체로부터 혹평을 피하지 못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토트넘 주장에게는 좋지 않은 하루였다. 중앙에서 공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고, 뉴캐슬의 2골은 모두 손흥민이 공 소유권을 잃어버린 후 나왔다. 손흥민은 겨우 58분 만에 경기를 마쳤다"라며 평점 3점을 줬다. 팀 내 최저평점이었다.

다만 이후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부진엔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지시가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고 주장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먼저 매체는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이 필요할 때 여러 차례 자리를 지켰지만, 뉴캐슬전에선 어려움을 겪었다"라며 "그는 공을 26번만 터치했고, 슈팅과 드리블을 한 번도 시도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본문 이미지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연합뉴스

이어 "포스테코글루는 굴리엘모 비카리오나 수비진이 자주 공을 잃어버리자 롱볼 전술을 택하는 대신 패스 옵션을 늘리기 위해 손흥민을 토트넘 진영으로 내려오도록 지시했는데, 이는 손흥민의 강점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손흥민이 후방으로 내려와 플레이하는 건 최근 몇 년간 발전한 부분이지만, 그는 강하게 버티며 공을 지키는 유형의 공격수가 아니다"라며 "손흥민은 골문을 향할 때 더 편안하고 힘을 얻는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의 플레이가 너무 실망스러웠기 때문에 포스테코글루는 교체 카드 3장을 사용할 때 단 58분 만에 손흥민을 뺐다"라며 "손흥민 얼굴에 떠오른 엄숙한 표정이 모든 걸 말해줬다"라고 덧붙였다.

본문 이미지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의 뉴캐슬전 부진 원인 중 하나로 토트넘 홋스퍼 진영까지 내려오게 만든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을 지적했다. 토트넘은 13일 영국 뉴캐슬어폰타인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골 차 대패를 당했다. 이날 손흥민은 중앙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슈팅을 한 번도 날리지 못하고 후반 13분 일찍 교체됐다. 소파스코어

실제로 손흥민은 낮은 위치까지 내려가 동료들을 돕기 위해 분투했다. 소파스코어가 공개한 손흥민의 뉴캐슬전 히트맵을 살펴보면 이날 손흥민은 박스 안 터치 횟수보다 토트넘 진영으로 내려와 수비와 빌드업 전개에 가담한 횟수가 더 많았다.

올시즌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와 왼쪽 윙어 자리를 오가며 현재까지 15골 9도움을 기록 중이다. 팀 내에서 가장 많은 골을 터트리고 있는 손흥민은 뉴캐슬전에서 브라질 공격수 히샬리송이 부상 회복으로 인해 결장함에 따라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후방에서 빌드업 전개가 잘 풀리지 않자 손흥민에게 협력을 요구했다. 손흥민은 지시한 대로 성실히 동료들을 도왔지만 결국 슈팅 한 번 날리지 못하고 뉴캐슬전을 마무리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