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9명 총력전과 3차례 다이빙캐치..."허슬두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투수 9명 총력전과 3차례 다이빙캐치..."허슬두 모습을 제대로 보여줬다"

보좌관 0 47 0 신고

본문 이미지[OSEN=잠실, 조은정 기자]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만원 관중 앞에서 LG 트윈스를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투수 9명을 투입한 총력전이었다. 두산이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2024.04.13 /[email protected]

[OSEN=잠실, 한용섭 기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투수 총력전과 더불어 '허슬두' 수비로 승리를 쟁취했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투수 9명을 투입한 총력전이었다. 이날 불펜투수 중에서는 박정수 한 명만 등판하지 않고 모두 마운드에 올랐다. 중요한 순간, 야수들의 슈퍼 캐치가 이어졌다. 내야와 외야에서 결정적인 호수비가 투수들을 든든하게 지원했다. 

두산은 3회 기습 번트와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에서 양의지의 1타점 적시타, 2사 후 강승호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2-0으로 앞서 나갔다.

본문 이미지[OSEN=조은정 기자]13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두산은 이영하를 LG는 최원태를 선발투수로 이름을 올렸다.3회말 2사 1,2루 두산 강승호가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2024.04.13 /[email protected]

4회초 선발 이영하 상대로 선두타자 박동원이 1~2루간 안타성 타구를 날렸다. 2루수 강승호가 다이빙캐치를 시도, 글러브 끝으로 타구를 가까스로 잡아냈다. 호수비였다. 강승호는 포구 후 재빨리 일어나 1루로 던져 아웃을 잡았다.

호수비 이후 이영하는 문성주를 스트레이트 볼넷, 신민재도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다. 이날 볼넷 5개를 허용한 이영하의 제구가 급격하게 흔들렸다. 결국 2-0으로 앞선 1사 1,2루. 두산 벤치는 곧장 선발 이영하를 교체했다. 반드시 경기를 이기겠다는 이승엽 감독의 퀵후크 승부수였다. 

좌완 김호준이 2번째 투수로 올라와 좌타자 홍창기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계속된 1사 1,2루 위기에서 박해민을 우익수 뜬공, 김현수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1점 차 리드는 지켜냈다. 

두산은 5회 박계범의 볼넷, 양의지의 안타로 무사 1,3루를 만들었다. 1사 후 강승호가 구원 투수 김진성 상대로 1타점 좌측 2루타를 때렸다. 이어 1사 2,3루에서 전날까지 1할대 타율로 부진했던 양석환이 2타점 2루타로 5-1로 달아났다.

본문 이미지[OSEN=잠실, 조은정 기자]13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두산은 이영하를 LG는 최원태를 선발투수로 이름을 올렸다.5회초 두산 중견수 정수빈이 LG 선두타자 오스틴의 안타성 타구에 슈퍼캐치를 하고 있다. 2024.04.13 /[email protected]

두산 불펜은 5회 김명신이 올라왔다. 선두타자 오스틴의 잘 맞은 타구는 외야 한가운데로 날아갔다. 중견수 정수빈이 마지막에 다이빙캐치로 잡아냈다. 잠실구장 외야를 지배하는 정수빈의 트레이드 마크 수비였다. 이어 문보경의 안타가 나와 정수빈의 호수비가 더 빛났다. 

두산은 6회 좌완 이병헌이 등판해 LG 좌타라인을 실점없이 막았다. 이병헌이 7회 선두타자 좌타자 김현수를 2루수 땅볼로 아웃을 잡았다. 

우타자 오스틴 타석이 되자, 우투수 박치국으로 교체됐다. 박치국은 오스틴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실점하자 박치국은 곧장 교체. 최지강이 다음 투수로 등판했다. 

최지강은 문보경의 땅볼 타구에 왼쪽 정강이를 맞고 쓰러졌다. 잔부상으로 교체. 7회에만 4명째 홍건희가 마운드에 올랐다. 볼넷과 안타로 2사 1,2루 위기에 몰렸으나, 조수행이 문성주의 빗맞은 타구를 다이빙캐치로 잡아내 실점없이 막아냈다. 안타가 됐더라면 LG의 거센 추격을 받을 뻔 했다. 

본문 이미지[OSEN=잠실, 조은정 기자]13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두산은 이영하를 LG는 최원태를 선발투수로 이름을 올렸다.7회초 2사 1,2루 두산 좌익수 조수행이 LG 문성주의 타구를 호수비로 처리하고 있다. 2024.04.13 /[email protected]

8회 신인 김택연이 올라와 2사 후 볼넷 1개만 허용하고 실점은 하지 않았다. 그리고 9회 마무리 정철원이 등판했다. 그런데 오스틴과 문보경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2루 위기가 됐다. 한 차례 흐름을 끊은 정철원은 오지환을 유격수 뜬공, 박동원을 1루수 파울플라이, 문성주를 2루수 땅볼로 경기를 끝냈다.

선발 투수 이영하는 승계 주자 실점으로 3⅓이닝 4피안타 5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이영하에 이어 김호준(⅔이닝 무실점)을 시작으로 5회 김명신(1이닝 무실점), 6회 이병헌(1⅓이닝 무실점), 7회 박치국(0이닝 1실점)-최지강(⅓이닝 무실점)-홍건희(⅓이닝 무실점), 8회 김택연(1이닝 무실점), 9회 정철원(1이닝 무실점)이 등판했다.

2018년 육성 선수로 입단한 김호준이 프로 데뷔 첫 승, 신인 김택연은 프로 첫 홀드를 각각 기록했다. 양석환이 4타수 2안타(2루타 2개) 2타점, 강승호가 3타수 3안타 1볼넷 2타점으로 활약했다. 

이승엽 감독은 경기 후 "선발투수 이영하부터 마무리투수 정철원까지 9명의 투수들이 9이닝을 최소 실점으로 막아내며 자신의 역할을 다했다. 김호준의 데뷔 첫 승과 김택연의 데뷔 첫 홀드를 축하한다"고 말했다. 

이어 "타선에서는 강승호가 중요한 순간마다 귀중한 안타를 때려내며 해결사의 모습을 보여줬다. 캡틴 양석환도 2루타 2개를 기록하며 좋은 활약을 했다. 멀티히트를 기록한 양의지, 또 수비에서 허슬두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준 조수행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경기장을 가득 채워주신 팬들께서 오늘 승리를 완성해주셨다. 언제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본문 이미지[OSEN=잠실, 조은정 기자]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만원 관중 앞에서 LG 트윈스를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두산은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5-2로 승리했다. 투수 9명을 투입한 총력전이었다. 경기 종료 후 두산 양석환이 이승엽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4.04.13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