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골 터지자 '주먹 불끈'...'정말 보석 같은 선수야' 환호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맨유 골 터지자 '주먹 불끈'...'정말 보석 같은 선수야' 환호

보좌관 0 39 0 신고

본문 이미지사진=토크 스포츠

[포포투=이종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이 리산드로 마르티네스를 향해 환호했다.

맨유는 18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FA컵 8강에서 리버풀을 연장 접전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4강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이른 시간, 맨유가 앞서 나갔다. 전반 10분, 코비 마이누가 마커스 래쉬포드에게 패스했고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까지 이어졌다. 공을 잡은 가르나초가 강력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박스 안의 스콧 맥토미니가 이를 밀어 넣으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흐름은 오히려 리버풀 쪽으로 넘어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기세를 몬 리버풀이 전반 44분과 추가시간, 알렉시스 맥 알리스터와 모하메드 살라의 득점으로 역전에 성공, 전반은 1-2 리버풀의 리드로 끝났다.

답답한 흐름을 지속한 맨유.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라스무스 회이룬을 빼고 안토니를 투입했다. 그리고 에릭 텐 하흐 감독의 용병술은 완벽하게 들어맞았다. 후반 41분, 가르나초의 슈팅이 수비 맞고 안토니에게 흘렀고 환상적인 터닝 슈팅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안토니의 시즌 첫 골이었다. 그렇게 경기는 2-2,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역시 팽팽한 흐름이었다. 연장 전반 15분, 코너 브래들리의 패스를 받은 하비 엘리엇이 다시 앞서 나가는 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연장 후반 7분, 맥토미니가 연결한 공을 래쉬포드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그렇게 경기는 승부차기로 흐르는 듯 보였다.

종료 휘슬이 불리기 몇 분 전, 맨유가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가르나초의 패스를 받은 아마드 디알로가 왼발 슈팅으로 팀의 네 번째 골을 기록했다. 이후 경기는 추가 득점 없이 4-3 맨유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무려 7골이나 터진 난타전. 승리 못지않게 맨유 팬들을 환호시킨 장면이 연출됐다. 바로 스탠드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맨유의 수비수 마르티네스가 주먹을 불끈 쥐고 환호한 것. 영국 '토크 스포츠'는 "SNS에 업로드된 한 영상 속 마르티네스는 디알로의 득점이 터지자 주먹을 흔들며 축하했고 근처 팬들은 그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려고 했다. 해당 게시물이 업로드된 이후 조회수는 무려 19만 회에 달했고 맨유 팬들로부터 상당한 반응을 얻었다"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맨유 팬들은 '이런, 우리가 손에 쥔 보석이 얼마나 대단한지...그는 팀원들을 위해 벽을 뚫고 달리는 궁극의 선수다', '열정이 느껴진다...정말 대단한 선수다', '이 선수가 우리 팀에서 뛰는 것에 영원히 감사할 것이다!'라고 반응한 것으로 드러났다.

본문 이미지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