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433억 거절’ 손흥민, EPL 연봉 30위 "토트넘, 블록버스터 계약 준비해야”

로또 1116회차 (2024-04-20 추첨) + 더보기
  • 15 16 17 25 30 31 + 32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연봉 433억 거절’ 손흥민, EPL 연봉 30위 "토트넘, 블록버스터 계약 준비해야”

보좌관 0 33 0 신고

본문 이미지

AFP연합뉴스
본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대식 기자] 토트넘이 손흥민과 재계약을 체결할 때 상당한 수준의 연봉 인상을 해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손흥민을 향한 사우디아라비아 구단들의 관심이 다시 피어오르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계속된 관심이다. 당시에는 손흥민이 직접 사우디행에 대해서 거부 의사를 표현했다. 프리미어리그(EPL)와 토트넘에서 더 뛰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알 이티하드는 손흥민을 위해서 연봉으로만 3,000만 유로(약 433억 원)에 4년 계약이라는 엄청난 조건을 준비했지만 손흥민의 마음을 흔들지 못했다. 토트넘 역시 손흥민을 매각하라는 사우디로부터의 유혹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27일(이하 한국시각) '31세의 손흥민은 여름 이적 시장을 앞두고 사우디 프로리그 클럽들과 폭넓게 연결되고 있다. 토트넘은 위태로운 계약 상황에도 불구하고 주장 손흥민에 대한 어떠한 제안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고 보도했다.

이어 ''고위 소식통은 토트넘이 여름에 공식적으로 자리를 잡고 손흥민과의 새로운 계약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토트넘은 재계약에 대한 손흥민의 관심을 알아보기 위해 비공식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언급했다.

영국 커트오프사이드는 27일 토트넘이 손흥민과의 재계약을 준비한다는 소식에 '토트넘은 현재 주급 19만 파운드(약 3억 2,090만 원)를 받고 있는 손흥민의 재정적인 요구를 충족해야 할 뿐만 아니라 사우디 구단에서 제공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매력적인 제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본문 이미지

EPA연합뉴스
본문 이미지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원풋볼 역시 '손흥민이 자신의 장기적인 미래를 클럽에 기꺼이 맡길 의향이 있다고 가정하면 토트넘은 시즌이 끝날 때 공식적으로 그의 대표자들과 함께 앉아서 또 다른 블록버스터 계약이 될 수 있는 조건을 논의할 것이다'고 전망을 내놓았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은 탕귀 은돔벨레 다음으로 많은 주급을 받고 있다. 하지만 프리미어리그(EPL) 전체로 보면 현역 30위에 불과하다. 손흥민이 EPL에서 가지는 위상을 감안하면 현저하게 낮은 위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많은 비판에 시달리고 있는 안토니보다도 손흥민이 받는 주급이 적다.

손흥민이 아무리 중요한 선수라고 해도, 토트넘의 현실을 고려할 때 현재 EPL에서 가장 많은 주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만큼의 조건은 어려울 것이다. 그래도 손흥민은 리그에서 최소 15위권 정도의 계약을 받을 자격은 충분하다. 현재 리그 15위권의 선수들이 주급으로 25만 파운드(약 4억 2,240만 원) 정도를 수령하고 있다.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에이스이자 주장 역할을 해내고 있다는 점, 토트넘이 해리 케인, 위고 요리스, 에릭 다이어, 이반 페리시치 등을 처분하면서 주급 체계에 여유가 생겼다는 점, 토트넘이 2023년에 기록적인 수익을 기록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손흥민한테 좋은 조건을 제시해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