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이정후, ML 시범경기 데뷔 첫 타석부터 '올스타 투수' 공략하며 안타 신고...첫 득점까지 했다

로또 1115회차 (2024-04-13 추첨) + 더보기
  • 7 12 23 32 34 36 + 8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역시 이정후, ML 시범경기 데뷔 첫 타석부터 '올스타 투수' 공략하며 안타 신고...첫 득점까지 했다

보좌관 0 43 0 신고

본문 이미지

한국에서 온 천재 타자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 첫 타석부터 안타를 신고했다. 지난해 올스타 투수 조지 커비(26·시애틀 매리너스) 공략에 성공했다. 누상에 나간 뒤에는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로 첫 득점까지 올렸다. 

이정후는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출장, 1회 첫 타석부터 우전 안타로 출루했다. 

매우 경미한 옆구리 통증으로 시범경기 첫 3경기를 건너뛴 이정후에겐 이날이 데뷔전이었다. 정규시즌은 아니지만 메이저리그 첫 공식 경기로 기대를 모았다. 경기 전 한국 취재진을 만난 이정후는 “경기를 오랜만에 한다. (미국에서) 또 처음하는 것이기도 하다. 설렌다”며 “상대 선발이 좋은 투수라고 들었다. 좋은 투수의 공을 쳐볼 생각에 설렌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중견수) 타이로 에스트라다(2루수) 라몬테 웨이드 주니어(1루수) 호르헤 솔레어(지명타자) 윌머 플로레스(3루수) 패트릭 베일리(포수) 케이시 슈미트(유격수) 엘리엇 라모스(우익수) 루이스 마토스(좌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선발투수는 조던 힉스. 

1회 첫 타석에 들어선 이정후는 시애틀 우완 선발 커비를 마주했다. 2019년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0순위에 뽑힌 유망주 출신 커비는 빅리그 2년차였던 지난해 31경기(190⅔이닝) 13승10패 평균자책점 3.35 탈삼진 172개 WHIP 1.04로 활약하며 올스타에 선정된 특급 투수. 

경기 전 커비의 영상을 따로 찾아봤다는 이정후는 “수직 무브먼트가 굉장히 좋아 보였다. 하이 패스트볼을 치면 좋은 결과가 안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딱 봐도 너무 좋아 보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정후는 첫 타석부터 커비를 공략했다. 홈 관중들의 환호 속에 첫 타석에 들어선 이정후는 커비의 초구 포심 패스트볼을 지켜봤다. 스트라이크. 이어 2구째 변화구에 타이밍을 빼앗겨 빗맞은 파울 타구가 나왔다. 몸이 한 바퀴 돌면서 헬멧이 벗겨졌다. 

투스트라이크가 됐지만 이정후의 컨택 능력은 불리한 카운트에서 빛을 발했다. 커비의 3구째 몸쪽 변화구를 받아쳐 우전 안타를 만들어낸 것이다. 시애틀 1루수 타일러 라클리어가 몸을 날렸지만 이정후의 타구는 빠르게 우측으로 빠져나갔다. 

1루에 나간 이정후는 주자로서 움직임도 활발했다. 2번 에스트라다 타석에 리드 폭을 크게 잡으며 공격적인 주루 플레이를 펼쳤다. 스타트를 빠르게 끊어 도루도 시도했지만 에스타라다의 파울로 1루에 되돌아가기도 했다. 하지만 에스트라다의 유격수 땅볼 때 다시 2루로 먼저 스타트했고, 시애틀 유격수 라이언 블리스가 공을 떨어뜨리는 실책을 범하면서 진루에 성공했다.

계속된 무사 1,2루에서 웨이드 주니어의 중전 안타가 나왔다. 이정후는 빠르게 2루에서 3루를 지나 홈을 파고들어 팀의 첫 득점을 올렸다. 이정후의 빠른 스피드에 시애틀 중견수 사마드 테일러도 일찌감치 3루로 송구하며 홈 승부를 포기했다. 

1회초 선발투수 힉스가 2실점한 샌프란시스코는 1회말 반격에서 이정후의 안타를 시작으로 5득점 빅이닝을 만들었다. 플로레스의 안타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베일리가 바뀐 투수 재로드 베이레스 상대로 우중월 만루 홈런을 폭발했다. 5-2로 역전하며 1회를 마쳤다. 그 시작이 바로 이정후의 안타였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보좌관 5 12 28 34 32 41 38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