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칙투구 힘들었다" 일관된 오답노트…왜 NC는 日에서 좌절한 트리플A 홈런왕 부활 자신하나

로또 1116회차 (2024-04-20 추첨) + 더보기
  • 15 16 17 25 30 31 + 32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변칙투구 힘들었다" 일관된 오답노트…왜 NC는 日에서 좌절한 트리플A 홈런왕 부활 자신하나

보좌관 0 70 0 신고

본문 이미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고 돌고 돌아서 다시 인연을 만들었다. NC 다이노스는 또 다시 트리플A 홈런왕에 기대를 걸어본다. 하지만 이번에는 실패라는 의심을 하지 않고 있다. 

NC는 10개 구단 중 마지막으로 외국인 타자 영입을 완료했다. LG(오스틴 딘) KIA(소크라테스 브리토) SSG(기예르모 에레디아) 키움(로니 도슨)이 기존 선수와 재계약 했고 KT(멜 로하스 주니어)와 두산(헨리 라모스)는 KBO리그 경력자 출신으로 다시 복귀했다. 6개 구단이 경험자를 선택한 가운데 NC는 외국인 타자를 교체하기로 결정했고 기존 제이슨 마틴을 대신해서 맷 데이비슨(33)을 영입했다. 100만 달러(계약금 14만 달러, 연봉 56만 달러, 인센티브 30만 달러)의 조건,

데이비슨은 2009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35순위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입단했다. 이후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6시즌 306경기 타율 2할2푼 54홈런 157타점 OPS .719의 기록을 남겼다. 2017~2018년이 커리어 하이 시즌. 시카고 화이트삭스 소속으로 2017년 118경기 타율 2할2푼(414타수 91안타) 26홈런 68타점 OPS .711, 2018년 123경기 타율 2할2푼8리(434타수 99안타) 20홈런 62타점 OPS .738의 기록을 남겼다. 이후 신시내티 레즈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거치며 빅리그 커리어를 이어갔다. 

그러다 지난해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카프 소속으로 뛰었다. 결과가 만족스럽지는 않았다. 112경기 출장했지만 타율 2할1푼(348타수 73안타) 19홈런 44타점 OPS .698의 성적을 남겼다. 120개의 삼진을 당하면서 정확도에서 아쉬움을 보였고 퇴단했다. 그리고 KBO리그 무대로 넘어왔다.

1루수를 볼 수 있는 거포 선수를 찾고 있던 NC에 데이비슨은 이번 겨울 영입 1순위 선수는 아니었다. 지난해 영입 1순위 선수였다. 아울러 NC가 주로 선택했던 영입 루트의 선수도 아니었다. 일본보다는 미국에서 커리어가 게속된 선수를 영입하는 편이었다. 임선남 단장은 이에 “일본에서 관찰하고 데려온 선수는 아니다. 그 전부터 지켜보고 있었고 지난해 1순위 영입 대상이 데이비슨이었는데 히로시마와 계약하면서 차순위였던 마틴을 잡았던 것”라고 설명했다. 

올해는 데이비슨이 1순위가 아니었지만 1순위, 2순위 선수들이 모두 제각각 행선지를 정하면서 데이비슨을 영입할 상황이 됐다. 임 단장은 “우선했던 선수들이 메이저리그나 일본으로 떠나면서 차순위 선수들 가운데 나은 선수를 찾았고 재작년에 굉장히 인상적으로 봤었던 데이비슨을 영입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데이비슨을 1순위에 놓았던 그 시즌에 트리플A 홈런왕이었다. 이는 지난해 활약했던 마틴도 마찬가지였다. 데이비슨과 마틴은 2022년 트리플A 퍼시픽코스트리그에서 32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공동 홈런왕에 올랐다. 

마틴은 당시 LA 다저스 산하 오클라호마시티에서 129경기 타율 2할8푼5리(470타수 134안타) 32홈런 107타점 OPS .938을 기록했다. 데이비슨은 오클랜드 산하 라스베가스와 애리조나 산하 레노, 2팀에서 뛰면서 86경기 타율 3할1푼(323타수 100안타) 32홈런 66타점 OPS 1.058의 성적을 남겼다. 타석당 홈런 비율을 따지면 데이비슨이 훨신 높은 홈런 순도를 자랑했다.

마틴과 데이비슨의 차이에 대해서 “데이비슨은 메이저리그에서 공을 많이 봤다. 타석당 투구 수가 4.2개가 넘을 만큼 투수와의 승부에서 끈질긴 모습을 보여주는 선수면서 전형적인 슬러거 유형의 타자다. 마틴은 중장거리 유형에 주력이 더 나은 선수라고 볼 수 있다. 파워는 압도적으로 데이비슨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마틴은 지난해 118경기 타율 2할8푼3리(435타수 123안타) 17홈런 90타점 OPS .815의 성적을 거뒀다. 나쁘지 않은 성적이었지만 기대했던 확실한 파워히터의 면모를 보여주지 못했고 기복도 있었다. NC는 좀 더 확실한 거포, 그리고 1루 수비가 가능한 선수가 필요했고 마틴과 재계약을 포기했다. 

같은 트리플A 홈런왕이라고 하지만 데이비슨은 마틴보다 확실한 강점인 파워로 KBO리그에서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지난해 데이터도 확인했다. 일본프로야구에서 19홈런으로 파워는 과시했다. 하지만 22개의 볼넷을 얻어내는 동안 120개의 삼진을 당하면서 선구안과 컨택 능력에서 낙제점을 받았다.

NC는 이 지점에서 공통된 오답노트를 작성했다. 임선남 단장을 비롯한 구단 국제 파트, 강인권 감독, 그리고 선수 본인 모두 똑같은 결론을 내렸다. 임선남 단장은 “데이비슨의 능력이 떨어졌다기 보다는 일본 투수들의 이중 키킹 등 변칙 투구 동작에 많이 헤맸고 타이밍을 못 잡은 것 같았다. 강인권 감독님과도 영상을 함께 봤는데 감독님도 똑같이 폼이나 모습은 좋은데 일본 투수들의 폼에 적응을 못하는 것 같다는 의견을 주셨다”라며 “그리고 메디컬 테스트를 하면서 대화를 나눌 때에 선수 본인도 일본의 변칙투구에 너무 힘들어 했고 거기에 말려서 폼을 바꾸다 보니까 자신의 것을 잃어버렸다고 하더라. 한국에서는 그런 문제가 적을 것이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일본 무대에서 좌절했던 이유를 똑같이 분석했고 개선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봤다. 무엇보다 구단은 일본에서 확인할 수 있는 트랙맨 타구 데이터 등을 확인하면서 갖고 있는 능력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거포 유형의 선수이기에 많은 삼진을 피할 수는 없다. 하지만 컨택 능력은 다른 선수들이 충분히 채워줄 수 있다. 이정후가 메이저리그로 떠나면서 현역 타율 1,2,3위는 다시 NC 선수들의 몫이 됐다. 박건우(.326), 손아섭(.322), 박민우(.320)의 트리오가 밥상을 잘 차려주고 데이비슨이 이를 해결하는 장면을 상상하고 있다. 임 단장은 “삼진을 어느정도 당하더라도 우리는 1,2,3번 타자들의 출루와 컨택 능력이 워낙 좋다. 이를 해결해줄 수 있는 장타력이 있다고 하면 더 좋은 상황이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NC 외국인 타자로서 가장 최근 20홈런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2020년 31홈런, 2022년 32홈런을 기록한 애런 알테어다. 알테어의 포지션은 외야수였다. 20홈런 이상 기록한 1루수 거포의 기억은 2017년 31홈런, 2018년 26홈런을 기록한 재비어 스크럭스, 그리고 2014년부터 3년 간 37홈런-47홈런-40홈런을 때려낸 에릭 테임즈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과연 데이비슨은 NC가 바라고 바랐던 외국인 1루 거포의 갈증을 씻어낼 수 있을까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당첨자가 없습니다.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