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돌아왔지만' 뮌헨, 충격적인 시즌 첫 패배…프랑크푸르트에 1-5로 무너졌다

로또 1107회차 (2024-02-17 추첨) + 더보기
  • 6 14 30 31 40 41 + 29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김민재 돌아왔지만' 뮌헨, 충격적인 시즌 첫 패배…프랑크푸르트에 1-5로 무너졌다

보좌관 0 95 0 신고
4def17cd7aa362d9347d8bcfe3f80b01_1702169306_432.png

4def17cd7aa362d9347d8bcfe3f80b01_1702169314_8788.png

▲ 바이에른 뮌헨이 힘없이 무너졌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바이에른 뮌헨이 원정에서 힘없이 무너졌다.

바이에른 뮌헨은 9일(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체 방크 파르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분데스리가 14라운드 프랑크푸르트와 원정경기에서 1-5로 패배했다.

올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2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린 바이에른 뮌헨이 첫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승리하면 리그 선두 바이어 레버쿠젠과 승점 타이를 만들 수 있었으나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김민재는 2경기 휴식 뒤 돌아와 선발 출전했다. 지난 코펜하겐과 챔피언스리그에서 휴식을 취했고, 우니온 베를린과 경기는 폭설로 연기됐다.

프랑크푸르트는 최근 2연패로 분위기가 주춤했으나 리그 강호인 바이에른 뮌헨을 잡으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노이어 골키퍼가 장갑을 끼고 데이비스, 김민재, 우파메카노, 마즈라위, 고레츠카, 킴미히, 자네, 추포모팅, 코망, 케인이 나섰다.

프랑크푸르트는 트랍, 파초, 코흐, 투타, 에빔베, 차이비, 라르손, 부타, 크나우프, 괴체, 마무시가 선발로 출전했다.

4def17cd7aa362d9347d8bcfe3f80b01_1702169325_5994.png


▲ 바이에른 뮌헨이 힘없이 무너졌다.


경기 초반부터 프랑크푸르트가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반에만 무려 3골을 뽑았다. 전반 12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공을 수비진이 처리하지 못한 상황에서 차이비가 슈팅을 날렸다. 공이 골대 맞고 나왔고, 마무시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바이에른 뮌헨도 추격에 나섰다. 전반 24분 고레츠카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중거리슛을 날렸으나 아슬아슬하게 골문을 빗겨갔다.

프랑크푸르트는 추가골을 터뜨렸다. 전반 30분 김민재의 수비를 이겨낸 뒤 연결된 공을 에빔베가 수비를 이겨내고 왼발로 환상적인 슛을 날렸다. 어려운 상황 속에 밸런스를 잃지 않은 게 유효했다.

5분 뒤에는 라르손의 득점이 나왔다. 중원에서 공을 끊어낸 뒤 직접 역습을 이어간 뒤 패스를 받아 왼발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바이에른 뮌헨이 무너져 가는 상황 속에 전반 막판 첫 골을 터뜨렸다. 전반 43분 자네의 패스를 받은 키미히가 논스톱으로 오른발 슈팅을 날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프랑크푸르트는 후반에도 지치지 않았다. 추가골을 계속 터뜨렸다. 후반 5분 에빔베가 박스 안으로 쇄도하면서 공을 받고 왼발로 마무리했다.

10분 뒤에는 박스 안을 치고 들어가는 크나우프가 공을 받자마자 바로 논스톱으로 슈팅을 날렸다. VAR 결과 골이 인정됐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은 추격에 나섰다. 추가골을 넣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으나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골키퍼 선방에 의해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결국 바이에른 뮌헨은 원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기록했다. 리그 무패 행진도 이날 경기로 마무리했다. 프랑크푸르트는 바이에른 뮌헨을 압도적인 격차로 잡아내며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457b9a3565c8535bb70d4ad23cf9157e_1702169336_1392.png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싼다팍 5 6 31 42 14 43 29
삼팔광잡이 5 30 21 20 5 14 40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