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한테 패스가 안 오는데 골 어떻게 넣나...'억지 비판' 최저 평점 세례

로또 1107회차 (2024-02-17 추첨) + 더보기
  • 6 14 30 31 40 41 + 29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손흥민한테 패스가 안 오는데 골 어떻게 넣나...'억지 비판' 최저 평점 세례

보좌관 0 101 0 신고

d1143d20422e6307b2b1d248cf452df4_1702084812_0691.png

사진=디 애슬래틱


손흥민은 참 외로웠다.

토트넘은 8일 오전 5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5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1-2로 무릎 꿇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승점 27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경기 후 영국 '풋볼 런던'은 손흥민을 향해 "거의 보이지 않았다. 후반에 나올 때 약간 절뚝거리는 것 같았다"면서 평점 4점을 줬다. 토트넘 공격에서 손흥민이 보여준 게 없다는 비판이었다. 손흥민은 선발 선수 중 데스티니 우도지, 데얀 쿨루셉스키, 브레넌 존슨 그리고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와 함께 최저점을 받았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역시 "손흥민의 높은 기준에 빗대보면 조용했다. 교체될 때는 충격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해당 매체 역시 역전골의 빌미를 제공한 우도지와 손흥민의 평점을 동일하게 부여했다.

d1143d20422e6307b2b1d248cf452df4_1702084822_5027.png



영국 '디 애슬래틱'은 경기 후 토트넘의 웨스트햄전 패스맵을 공개했다. 손흥민이 최전방에 위치했을 때 지오바니 로 셀소 정도를 제외하면 어떤 선수에게도 원활하게 패스를 전달받지 못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볼을 51번 터치했는데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뛰었던 67분 동안은 29번밖에 공을 만지지 못했다. 히샬리송이 들어오면서 좌측으로 이동해서 교체되기까지 17분 동안 22번 공을 받은 셈이다. 즉 스트라이커로서 손흥민은 매우 외로웠다는 것이다.

'디 애슬래틱'에서 지적한 토트넘의 문제는 골대 앞에서의 침착함과 후방에서의 안정감 그리고 중원에서의 창의력과 통제력이었다. 손흥민도 경기 후에 같은 문제를 지적했다. "후반전에는 좋지 못했다. 웨스트햄이 무엇을 보여줬든 우리는 그들을 끝내버렸어야 했다. 무슨 일이 일어나든 꼭 그래야만 했다. 우리는 마지막 플레이에서 너무 물렁했다. 어떤 선수가 좋은 침투를 보여줘도 그걸 보지도 못했다. 우리는 무자비하게 플레이를 해야 한다"면서 선수들에게 더욱 확실한 마무리를 주문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손흥민이 좋은 움직임을 보여줘도 패스가 전달되지 않거나 패스가 와도 부정확한 경우가 너무나 많았다. 스트라이커가 공을 51번 잡았는데 슈팅은 1번밖에 없었다는 건 스트라이커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는 증거다. 그 와중에서도 손흥민은 키패스 2번을 만들었다. 기대도움값 통계도 0.43으로 나왔는데 정작 동료들은 이번에도 손흥민의 좋은 패스에 응답하지 못했다. 손흥민의 플레이가 팀에서 가장 좋지 않았다고 말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제임스 메디슨의 빈 자리를 비교적 잘 채워주고 있는 로 셀소뿐만 아니라 쿨루셉스키나 존슨 그리고 히샬리송까지 손흥민에게 더 도움을 줘야 한다. 손흥민이 혼자서 모든 걸 다 해낼 수는 없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싼다팍 5 6 31 42 14 43 29
삼팔광잡이 5 30 21 20 5 14 40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