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SON과 호흡 못맞춘다... '살인태클 희생양' 벤탄쿠르, 결국 장기 이탈 확정→토트넘 '대재앙'

로또 1107회차 (2024-02-17 추첨) + 더보기
  • 6 14 30 31 40 41 + 29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2023년 SON과 호흡 못맞춘다... '살인태클 희생양' 벤탄쿠르, 결국 장기 이탈 확정→토트넘 '대재앙'

보좌관 0 91 0 신고

ec46854bffd46cec3bd49b2f50b074df_1701482920_9288.png



ec46854bffd46cec3bd49b2f50b074df_1701482929_3164.png



[OSEN=노진주 기자] 결국 장기 이탈이 확정됐다.

토트넘은 1일(한국 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26)가 약 두 달 동안 명단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알렸다.

벤탄쿠르는 지난 26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아스톤 빌라와 맞대결에 선발 출격했다. 그러나 전반 32분 교체아웃됐다. 부상 때문이다. 팀은 1-2로 역전패했다.

지난 시즌 부상으로 장기간 전력에서 이탈해 있던 벤탄쿠르는 오랜만에 선발 자원으로 돌아왔지만 ‘살인 태클’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그는 올해 2월 레스터 시티전에서 십자인대 파열 부상으로 긴 시간 재활에만 전념해 왔다.

이날 부상 상황은 이러했다. 아스톤 빌라의 맷 캐시는 후방 빌드업을 시도하려는 벤탄쿠르를 향해 태클을 걸었다. 벤탄쿠르는 그대로 쓰러져 한동안 고통을 호소했다. 굉장히 고통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그만큼 태클이 너무 깊었다. 심지어 치열한 볼 경합 상황도 아니었다. 토트넘 동료들은 불같이 화를 냈다.

ec46854bffd46cec3bd49b2f50b074df_1701482940_7453.png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달 복귀를 알렸던 벤탄쿠르는 교체로 경기 감각을 끌어올린 뒤 이날 처음으로 부상 후 선발로 뛰었지만, 악몽으로 끝났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벤탄쿠르는 부상 직후 그래도 계속 뛰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스스로 벤치에 교체 사인을 보냈다"면서 "절뚝이며 경기장을 떠났다”라고 보도했다.

'풋볼런던'도 “벤탄쿠르가 쓰러지자 토트넘 선수들은 캐시를 향해 항의했다. 매우 격앙된 모습이었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앤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훌륭한 태클은 정말 아니었다"라고 고개를 저은 뒤 "그가 부상으로 빠지게 돼 실망스럽다”라고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싼다팍 5 6 31 42 14 43 29
삼팔광잡이 5 30 21 20 5 14 40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