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강인권 감독 "3차전 선발은 페디 아닌 태너…경기 직전 병원행"

로또 1120회차 (2024-05-18 추첨) + 더보기
  • 2 19 26 31 38 41 + 34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2연승' 강인권 감독 "3차전 선발은 페디 아닌 태너…경기 직전 병원행"

보좌관 0 183 0 신고

본문 이미지 

NC 다이노스가 인천 원정에서 2연승을 달리면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NC는 23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SSG 랜더스를 7-3으로 제압했다. 시리즈 전적 2승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한 NC는 남은 경기에서 1승만 추가하면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다.

시작은 순조로웠다. 1회초 마틴의 1타점 2루타로 포문을 연 NC는 권희동의 1타점 적시타와 서호철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더 추가하면서 첫 이닝부터 빅이닝을 완성했다. 상대 선발이 '에이스' 김광현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NC로선 그 어느 때보다 의미있는 빅이닝이었다.

여기에 2회초에는 2사 이후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손아섭과 박민우가 차례로 볼넷으로 출루한 데 이어 2사 1·2루에서 박건우가 안타를 치면서 2루주자 손아섭을 홈으로 안내했다.

물론 경기 내내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다. 선발투수 송명기가 3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뒤 4회말 한유섬에게 투런포를 허용했고, NC는 빠르게 불펜을 가동해야 했다.

하지만 두 번째 투수 최성영이 1⅔이닝 1피안타 무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으로 SSG의 추격을 저지했고, 세 번째 투수 이재학은 한유섬에게 솔로포 한 개를 허용한 것을 제외하면 큰 문제 없이 자신의 임무를 마쳤다. 

4-3으로 앞서가던 NC는 8회초에 승기를 굳혔다. 선두타자 김형준이 솔로포를 터트렸고, 1사 2루에서 손아섭의 1타점 2루타가 터졌다. 이후 박민우가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박건우가 1타점 적시타로 2루주자 손아섭을 불러들이면서 SSG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경기 후반을 책임진 필승조는 무실점 릴레이를 펼쳤다. 네 번째 투수 김영규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류진욱과 이용찬은 각각 1⅓이닝과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강인권 감독은 "경기 초반에 득점이 나왔는데, 그 다음에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아서 게임 중반이 어려웠다"며 "8회초 김형준의 홈런을 포함한 3득점이 승리의 요인이 됐다"며 "타선이 조금 힘이 붙은 것 같다. 젊은 선수들을 포함해서 베테랑들이 경기를 이기고자 하는 마음이 강하다. 이런 부분에 있어서 경기 후반에 끈끈함이 생기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강 감독은 "송명기가 이닝을 조금만 더 끌어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한유섬에게 홈런을 맞고 나서 더 기다리기에는 게임 중반이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최성영을 바로 붙였고, (최성영이) 잘해줬다. 중간 셋업맨들의 역할이 굉장히 좋았다"고 투수들에 대한 언급도 잊지 않았다.

다만 경기 전 인터뷰와 달리 '외국인 에이스' 에릭 페디는 3차전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다. 페디는 이날 경기 전 훈련을 소화한 이후 불편함을 호소했고, 병원 검진 결과 단순 충돌 증후군 진단을 받으면서 좀 더 휴식을 가질 예정이다.

NC 관계자는 "페디는 의사로부터 가벼운 팔꿈치 충돌 증후군 소견을 받았다. 공을 던지고 훈련하는 건 전혀 지장이 없는 가벼운 수준이라고 하는데, 페디는 본인이 조금 불편함이 있다고 얘기했다"고 페디의 몸 상태를 전했다. 3차전 선발투수는 태너 털리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두리 4 31 44 20 41 19 2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