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이 4억인데 분담금 4억 날벼락…난리난 산본 대단지 리모델링

로또 1129회차 (2024-07-20 추첨) + 더보기
  • 5 10 11 17 28 34 + 22

엔젤럭키볼, 5분단위 하루 288회진행 + 더보기
자유 유머 포토 동영상
익명게시판 안내
  • 익명게시판은 작성자의 정보를 알 수 없습니다.고민이나 썰 관련 게시물을 작성하시면 됩니다.
  •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악플/비하 게시물 및 댓글은 금지하고 있으며 적발 시 제재 및 삭제 처리합니다.
  • 문의 혹은 건의는 기능개선요청 게시판에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집값이 4억인데 분담금 4억 날벼락…난리난 산본 대단지 리모델링

익명 0 38 0 신고

율곡주공3단지, 추정 분담금 4.05억 ~4.7 억
아파트 시세, 면적 따라 3억대 ~4 억대 수준
행위허가결의서 징구 중…조합원 반발 커져

본문 이미지

경기도 군포시 금정동 ‘율곡주공3단지’ 모습. [네이버지도 거리뷰 갈무리]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최근 몇 년 새 공사비 상승으로 파열음이 빚어지는 정비사업장이 곳곳에서 목격되는 가운데, 1기 신도시인 산본의 최대 규모 리모델링 사업지 ‘율곡주공3단지’ 또한 급등한 사업비, 분담금 탓에 조합원들의 반발이 커지는 양상이다. 최대 4억7000만원의 분담금이 추산되면서 일부 조합원 사이에선 ‘집값이 4억원인데 어떻게 4억원이 넘는 분담금을 또 내냐’는 반대 의견도 나오고 있다.

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군포시 금정동 율곡주공3단지 리모델링주택조합은 지난달 조합원들에 행위허가결의를 위한 권리변동계획안을 수립해 안내했다. 행위허가결의는 사업계획승인을 받기 전 중요한 단계로, 권리변동계획안에는 예상 분담금 및 총 사업비 변동에 관한 내용도 담겼다.

조합이 제시한 조합원 평균 분담금(금융비 포함)은 면적에 따라 4억500만원 ~4 억7000만원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전용면적 51.66㎡→61.75㎡는 평균 분담금이 4억500만원, 전용 58.46㎡→70.76㎡는 4억3000만원, 전용 59.97㎡→→71.73㎡는 4억7000만원의 분담금을 내야 한다. 이는 3.3㎡당 공사비 750만원, 일반분양가 3.3㎡당 3000만원을 전제로 추산한 금액으로 조합 측은 “현재는 개략적 사업계획을 통해 분담금 수준을 안내하고 사업 진행여부를 묻는 단계이기 때문에 본감정이 아닌 약식 종전, 종후 감정금액 토대로 분담금을 안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문 이미지

‘율곡주공3단지’ 리모델링주택조합이 조합원들에게 안내한 권리변동계획안 내용 중 일부. [정비업계 제공]

문제는 조합원 분담금 금액이 현재 아파트 시세를 웃도는 수준이라는 점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분담금 4억7000만원으로 추정되는 전용 59.97㎡는 지난달 29일 4억2500만원에 중개거래됐다. 전용 51.66㎡는 지난달 28일 3억5500만원에 매매계약이 체결됐는데 현재 호가는 3억원 초반대 ~4 억원 초반대로 형성돼 있다. 이런 상황에 한 조합원은 “3억대 아파트에 4억을 투자하는 게 맞나”라며 “아파트 고작 몇 평 넓어지는 것에 누가 그만큼의 분담금을 내겠나”고 비판했다.

아파트값보다 높은 분담금이 추산된 데는 사업비 상승 영향이 크다. 조합이 권리변동계획안에 제시한 리모델링 사업비 예산은 총 1조1194만원으로, 지난해 정기총회에서 추산된 예산 5536억원 대비 102% 증가했다.

조합 측은 사업비 변동에 대해 조합원들에 “사업비 예산 총액 중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시공비가 3100억원 가량 올랐다”고 말했다. 지난 2021년 시공사인  DL 이앤씨와 계약 당시 3.3㎡당 공사비는 510만8000원이었지만 현재 3.3㎡당 750만원으로 인상을 협의하고 있어 상승분이 반영됐다는 게 조합의 설명이다.

4억원대 분담금 소식에 일부 조합원들 사이에선 ‘리모델링 사업 중단’, ‘재건축 선회’ 등이 언급되는 분위기다. 한 조합원은 “(공사비가) 리모델링이 재건축보다 비싼 게 맞나”라며 “이렇게라면 인근 재건축 단지들보다 이점이 전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권리변동계획안 공개 이후 반대 여론이 커지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는 조합 측은 사업비 변동 원인, 리모델링 사업성 등 내용에 대해 조합원들에 충분히 설명 후 설득해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현재 행위허가 찬성률이 약 22% 수준인 만큼 사업 추진에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조합 관계자는 “아직 리모델링 사업 중단을 논할 단계는 아니다”며 “(행위허가결의서를 징구하며) 상황을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2042가구 대단지인 율곡주공3단지는 산본신도시 내 리모델링 사업지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크다. 지하철 4호선 산본역 초역세권 단지인 율곡주공3단지는 지난 2020년 12월 리모델링 조합설립인가를 받고 2022년 9월 교통영향평가 통과, 2023년 7월 도시·경관 통합심의를 조건부로 통과했다. 올해 1월에는 건축심의를 조건부 통과해 산본 내에서도 사업 속도가 빠르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합은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지하 5층~지상 25층 아파트 2324가구 및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신혜원 [email protected] 

https://n.news.naver.com/article/016/0002333180

0 Comments
유저 등수 로또엔젤볼
쭈니 5 1 5 6 8 11 17
포카리 5 5 17 19 31 34 40
토토가 5 5 8 10 12 28 42
삼삼호호 5 10 11 17 27 30 41
마린보이 5 5 11 21 24 34 45
판매점 지역 금주 누적
🏆포털 인기검색어